유승희 사과, “분위기 바꾸고자” 해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승희 사과' /사진=뉴스1
'유승희 사과' /사진=뉴스1
'유승희 사과'
새정치민주연합 유승희 최고위원이 최고위원회의 도중 주승용 최고위원이 사퇴한 상황에서 노래를 부른 것과 관련해 9일 사과했다.

유 최고위원은 보도자료와 SNS를 통해 "지금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단합하고 화합하는 것"이라며 "최고위에서 분위기를 바꿔보고자 노래 한 소절을 부르며 박근혜 정부의 공적연금에 대한 알뜰한 맹세가 실없는 기약으로 얄궂은 노래가 돼 봄날이 흘러간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비난을 받으니 마음이 아프다"라며 "제 의도와는 달리 당을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유 최고위원은 당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청래 최고위원의 "사퇴 안 할 거면서 공갈하는 것이 문제"라는 발언에 주승용 최고위원이 치욕이라며 사퇴를 선언한 직후 마이크를 잡았다.

이어 "오늘 어버이날이라 어제 경로당에서 노래 한 소절 불러드리고 왔다"며 '연분홍 치마가 봄바람에 휘날리더라'로 시작되는 원로가수 고 백설희씨의 '봄날은 간다' 일부를 즉석에서 불러 주변을 당황스럽게 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3.38하락 6.7110:27 09/17
  • 코스닥 : 1036.37하락 3.0610:27 09/17
  • 원달러 : 1179.70상승 7.910:27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0:27 09/17
  • 금 : 73.09상승 0.8310:27 09/17
  • [머니S포토] 野 잠룡 유승민, 이준석 대표 면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野 잠룡 유승민, 이준석 대표 면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