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HD환자, 10대 남자가 50% 넘어…주요 증상 '부주의'·'과잉행동'·'충동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환자의 절반이상은 10대 남자인것으로 나타났다.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는 통상 유아기에 발병해 만성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에 조기에 발견해 치료할 필요가 있다. 

11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09~2013년 건강보험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실인원은 2009년 5만1000명에서 2013년 5만8000명으로 약 6200명(12.06%)이 증가하였고, 연평균 증감률은 2.89%를 보였다.

이를 연령별로 보면 2009년~2013년까지 5년간 10대 진료실인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2013년에는 전체 환자 중 10대 환자가 3만8307명으로 65.9%를 점유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ADHD’의 인구 10만명당 실진료환자수는 2009년 대비 2013년 1.08배 (107명→116명, 연평균 증가율 2.17%) 증가하였다. 이를 연령별로 보면 인구 10만명당 10대 실진료환자수는 2009년 대비 2013년 1.28배(501명→640명, 연평균 증가율 6.34%)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ADHD’ 2013년 연령 및 성별 실진료환자수 현황
▲‘ADHD’ 2013년 연령 및 성별 실진료환자수 현황

성별로 보면 2013년에 남성이 4만6580명으로 여성 1만1541명에 비해 약 4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고, 전체 ADHD 진료실인원 중 80.14%를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2013년 기준으로 ‘ADHD’ 실진료환자수의 구성을 살펴보면, 10대 남자가 3만556명으로 52.57%를 차지하였고, 다음으로 10대 미만 남자가 23.73%(1만795명), 20대 남자가 2.80%(1625명)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ADHD) 건강보험 진료비 지출을 분석해본 결과, 연평균 증감률은 10.58%이고 2009년 대비 2013년 건강보험 진료비 지출은 49.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ADHD의 주요 증상은 '부주의', '과잉행동', '충동성' 3가지로 나타난다고 알려져 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4.58상승 19.3410:55 09/27
  • 코스닥 : 1037.78상승 0.7510:55 09/27
  • 원달러 : 1175.70하락 0.810:55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0:55 09/27
  • 금 : 74.77상승 0.6610:55 09/27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정부·여당 특검 수용과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
  • [머니S포토] 野 김기현 "與, 언론법 강행처리시 끝까지 투쟁할 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정부·여당 특검 수용과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