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고 김정은에 말대꾸' 북한 현영철 불경죄로 고사총 처형… 황병서 숙청설은 사실무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병서' '불경죄' '고사총' '북한 현영철' '숙청' /사진=뉴스1
'황병서' '불경죄' '고사총' '북한 현영철' '숙청' /사진=뉴스1

'황병서' '불경죄' '고사총' '북한 현영철' '숙청'

북한 내 군 서열 2위인 현영철 인민무력부장이 최근 불경죄로 숙청 당했다.

국가정보원은 13일 국회 정보위원회 비공개 현안보고에서 북한의 현영철이 지난달 30일 숙청됐다고 밝혔다.

국정원에 따르면 현영철 숙청 이유는 반역죄(불경죄)다. 현영철은 최근 북한의 일꾼대회에서 졸고,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 말대꾸를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4월 30일 평양 부근 사격장에서 수백 명이 보는 가운데 고사총으로 처형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영철은 지난해 6월에 우리나라의 국방부 장관 격인 인민무력부장 자리에 올랐다.

한편, 황병서 군정치국장의 숙청설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 0%
  • 0%
  • 코스피 : 3235.95하락 31.9814:19 06/21
  • 코스닥 : 1010.96하락 4.9214:19 06/21
  • 원달러 : 1137.70상승 5.414:19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4:19 06/21
  • 금 : 70.98하락 1.3714:19 06/21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잠룡 정세균, 본격 주거사다리 정책 발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 [머니S포토] 안철수 "윤석열 X파일 논란, 공작 정치 개시의 신호탄"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