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전남지사, 세계굴지 튜닝기업과 합작 투자협약 체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도가 역점 추진 중인 '삼포 자동차 튜닝밸리'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이낙연 전남도지사는 11일 독일 뮌헨 힐튼호텔에서 국내 차 부품 3개사 및 세계 굴지의 독일·네덜란드 튜닝기업 4개사가 360억 원을 투자해 3개 합작법인을 영암 기업도시 삼포지구에 설립하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

13일 전남도에 따르면 협약에 따라 경남 창원 소재 경한코리아(대표 이상연)는 독일 겜발라(Gemballa)사 및 네덜란드 JRZ사와 합작으로 184억 원을 투자해 휠(바퀴), 서스펜션(바퀴의 충격 흡수장치), 쇼크업소버(스프링의 상하운동에 의한 피로를 줄여주기 위한 장치) 등을 생산하는 공장을 설립키로 했다.

대구 소재 (주)삼보모터스(대표 이재하)는 독일 SKN사와 124억 원을 투자해 엔진, 브레이크, 배기시스템 등을 생산하는 합작 법인을 설립한다.

경기 성남 소재 (주)아데나(대표 문경회)는 M-Sys사와 52억 원을 투자해 자동차관리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자동차 부품사는 독일 등 세계 굴지의 튜닝기업들이 보유한 선진 기술을 도입해 삼포지구에 고성능 튜닝부품 생산 공장을 설립, 고부가가치 자동차 부품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이들 합작기업은 세계적으로 유망한 튜닝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한국(2020년 4조 원)과 중국(2020년 30조 원) 등 동북아 시장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삼포 튜닝밸리의 연구개발 및 인프라 구축사업을 주관하는 한국의 자동차부품연구원(원장 허경)과 세계 최고의 튜닝부품 인증기관인 독일의 티유브이슈드(TUV SUD)사도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자동차부품연구원이 영암 F1 경주장 및 장비를 활용해 튜닝부품을 시험·평가할 경우 티유브이슈드사에서 데이터 확인 후 인증을 부여하게 된다.

이에 따라 국내 기업이 제조한 튜닝 부품이 세계시장의 신뢰를 얻는 길이 열렸고, 해외 인증의 비용과 시간을 절약하게 됐으며, 연관 기업을 유인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하게 됐다.

이낙연 지사는 “한국에서 고성능차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고, 한국과 FTA가 체결된 중국 시장에서 튜닝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투자협약 기업들이 동북아 튜닝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국내 유일의 국제 공인 F1경주장을 활용해 고성능 자동차 부품을 개발하고 튜닝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사업비 1170억원을 투자, ‘차 부품 고급브랜드화 연구개발사업’과 ‘튜닝산업 지원시스템 구축사업’ 등 ‘삼포 자동차 튜닝밸리’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무안=홍기철
무안=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5.29상승 3.1609:51 06/15
  • 코스닥 : 996.01하락 1.409:51 06/15
  • 원달러 : 1118.10상승 1.409:5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09:51 06/15
  • 금 : 72.01상승 0.8309:51 06/15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