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일가족 5명 사망… 아버지와 아들이 유서에 남긴 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 일가족' /사진=머니투데이DB
'부산 일가족' /사진=머니투데이DB

'부산 일가족'

부산에서 일가족 5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오전 7시쯤 부산 해운대구 모 아파트 1층 화단에 김 모(38)씨가 숨져 있는 것을 아파트 관리소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김 씨의 주거지인 아파트 51층 집 내부를 확인해보니 김 씨의 아버지 등 일가족 4명이 숨져 있었다고 전했다.

이들은 목이 졸려 숨진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집 내부에서 혈흔은 발견되지 않았다.

김 씨는 "힘들다. 주변 사람들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유서를, 김 씨의 아버지는 "자식을 잘 못 키웠다. 내 탓이다"는 내용의 유서를 각각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 씨의 유서에 "어제 새벽 늦게 가족을 다 보낸 뒤 시신을 닦고 어루만지며 지옥 같은 시간을 보냈다"고 적힌 것으로 미뤄볼 때 김 씨가 가족을 차례로 목 졸라 숨지게 한 뒤 투신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 유서에 생활고를 비관하는 내용이 있고 일가족이 저항한 흔적이 없는 것으로 미뤄 동반자살했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친척과 지인 등을 상대로 동기를 파악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