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부모님 시계' 거꾸로 돌리려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직장인 서씨(46·서울 도봉구)는 한달에 한번 주말이 되면 혼자 사시는 칠순 어머니를 찾아가 용돈을 드리고 점심식사를 같이 한다. 몇년 전부터 어머니의 무릎에 늘 파스가 붙어 있었지만 내색을 하지 않아 이내 잊어버렸다. 하지만 지난 주말 어머니의 걸음걸이가 이상해 무릎을 살펴보니 잔뜩 부어있고 열감이 있었다. 급하게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으니 퇴행성 관절염이 심해져 인공관절 수술을 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

최근 서씨의 어머니와 같은 사례가 늘고 있다. 무릎 등 관절이 아픈데도 불구하고 정작 자식에게는 아프다는 말을 하지 못해 병을 키우는 것이다.

실제 무릎 관절염으로 고생하는 60대 이상 337명을 대상으로 관절전문 힘찬병원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10명 중 3명은 관절염으로 인한 통증을 자녀들에게 숨긴 것으로 조사됐다. 결국 통증이 심해져 일상생활이 불가능한 정도가 돼서야 자녀들이 수술을 권유하는 경우가 많다.

‘가정의 달’ 5월, 부모가 내색하기 전에 자녀가 먼저 부모 건강을 챙겨 건강시계를 거꾸로 돌려주 것은 어떨까.

 
[건강] '부모님 시계' 거꾸로 돌리려면

부모의 일상서 찾는 건강 점검

노인은 나이가 들수록 노화에 따른 퇴행성관절염이 나타나기 마련이다. 퇴행성관절염은 주로 60세 이후에 발생하는데 무릎 관절에서 많이 나타난다.

관절염이 이미 진행돼 통증을 느끼는 상태에서 ‘나이가 들어 그렇겠지’라며 방치할 경우 상황이 더 심각해질 수 있다. 연골이 닳아 없어지면서 뼈끼리 부딪쳐 통증이 극심해지는 것은 물론 관절 변형까지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무엇보다 초기치료가 중요하다.

관절에 통증이 나타났을 때 바로 병원을 찾는 경우 약물치료, 물리치료, 연골주사 등 다양한 비수술적 방법으로 질환의 진행을 늦추고 통증을 줄일 수 있다. 하지만 환자 대다수는 더 이상 참을 수 없을 정도의 통증이 나타났을 때 내원하는 경우가 많아 수술을 통한 치료법이 불가피하다. 따라서 평소 부모의 걸음걸이나 물건을 집는 동작 등 일상적인 모습을 통해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가족들의 관심이 필요하다.

평소 목이나 어깨가 아파 자주 두드리며 손이 저리고 힘이 빠져 TV리모컨도 잘 잡지 못하는 경우라면 목 디스크를 의심해봐야 한다. 엉덩이나 허벅지를 자주 주무르거나 걸을 때 종아리 통증을 느끼고 쪼그려 앉는 것을 편해 한다면 척추관협착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한쪽 다리와 발이 저려 자주 주무르거나 자다가 일어날 때 잘 일어나지 못한다면 허리디스크가 의심된다. 팔을 들어 높은 곳의 물건을 잘 내리지 못하고 머리를 감거나 빗는 것을 불편해하며 바지춤을 잡고 올릴 때 힘들어한다면 어깨질환, 그중에서도 노화로 인해 발생하는 오십견, 회전근개손상 등을 생각해볼 수 있다. 최근 황혼육아가 늘면서 손목 질환을 호소하는 어르신이 늘고 있는데 이 경우 수근관증후군이나 손목건초염을 염두에 둘 수 있다.

이밖에 무릎에서 ‘뚜두둑’하는 소리가 자주 들리는지, 일어서거나 계단을 오르내릴 때 ‘아이고, 무릎이야’라고 무의식적으로 내뱉지 않는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 걸음걸이가 불편해 잘 걷지 못하거나 다리가 ‘O자형’으로 휘지 않았는지 꼼꼼히 살펴야 한다. 이 같은 증상이 있을 경우 무릎관절염일 가능성이 높다.

[건강] '부모님 시계' 거꾸로 돌리려면

갑자기 좋아진 눈, 백내장 의심해야

젊었을 때 건강하던 부모도 신체에 이상이 느껴지면 ‘세월 앞에 장사 없다’는 말을 실감한다. 하루하루 지나가는 시간이 야속하기만 하고 점차 건강을 잃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커져만 간다. 특히 다른 신체부위보다 눈 건강에 있어서는 그 두려움이 배가 된다. 나이가 들면서 나타나는 시력의 변화와 노안, 그리고 각종 안질환으로 시력을 잃을까봐 우려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건강에 대한 부모의 걱정을 덜어주기 위해서는 눈 건강검진을 정기적으로 시행하고 건강상태에 맞는 진료를 받도록 해야 한다.

노화가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40~50대부터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은 노안이다. 노안은 초점거리를 조절하는 수정체의 능력이 떨어지면서 앞이나 주변에 있는 사물이 잘 보이지 않게 되는 질환이다. 노안이 발생하면 검진을 통해 본인의 상태에 맞는 노안교정을 받으면 되지만 문제는 백내장과 노안이 함께 진행되는 경우다. 노안으로 평소 가까운 글씨가 잘 안 보인다고 하던 부모님이 갑자기 작은 글씨도 잘 보인다고 한다면 대표적인 실명질환인 ‘백내장’을 의심해야 한다.

백내장으로 딱딱하게 굳어 굴절력이 커진 수정체가 돋보기와 같은 역할을 하면서 노안의 초점을 맞춰 스마트폰이나 작은 글씨 등이 갑자기 잘 보이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처럼 시력이 좋아질 정도의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백내장의 말기 단계인 성숙백내장일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혼탁이 생긴 수정체를 제거한 후 개개인의 시력 도수에 맞는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치료가 필요하다.

그렇다면 수술에 앞서 일상생활을 통해 백내장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먼저 휴대전화 속 글씨가 안 보이다가 갑자기 잘 보인다면 백내장을 의심하고 안과를 찾
[건강] '부모님 시계' 거꾸로 돌리려면
는 것이 좋다. 또한 백내장 예방을 위해서는 외출 시 모자나 선글라스를 착용해 자외선을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비타민은 체내 효소를 활성화해 손상된 눈 조직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주므로 푸른 채소나 과일 등 비타민을 평소보다 많이 섭취하는 것이 좋다. 가장 중요한 것은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통해 질환의 유무와 진행 상태를 파악하고, 이에 맞는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384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