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중국민생투자 유한공사와 중민국제융자리스 공동 설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나은행은 지난 중국 베이징에서 중국 내 최대 민간투자회사인 중국민생투자 유한공사와 중민국제융자리스사 공동 설립을 위한 조인식을 갖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하나은행
하나은행은 지난 중국 베이징에서 중국 내 최대 민간투자회사인 중국민생투자 유한공사와 중민국제융자리스사 공동 설립을 위한 조인식을 갖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하나은행
하나은행은 지난 12일 중국 북경에서 중국 리스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내 최대 규모 민간투자회사인 중국민생투자 유한공사와 조인식을 갖고 리스사를 공동 설립키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또 하나대투증권은 중국민생투자 유한공사 자회사인 중민국제자본 유한공사와 공동 사업을 위한 포괄적 업무제휴를 맺었다.

하나은행은 이날 조인식을 통해 중민국제융자리스의 지분 25%(약 1320억원) 취득과 이사회 이사 1명, 부사장 1명을 파견하는 등 중민국제융자리스의 경영에 참여할 예정이다. 국내 은행 최초로 중국 리스업에 진출하는 첫 사례다.

하나은행과 중국민생투자 유한공사가 공동 설립한 중민국제융자리스는 금융리스업을 영위하는 리스사로 등록 자본금 30억위안(약 5280억원) 의 금융리스사다. 앞으로 리스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물류, 에너지 및 의료 산업 내 시장 선도 기업을 대상으로 영업에 주력할 예정이다.

중국 리스시장은 지난 2013년 말 기준 연간 리스 실행액 890억달러 규모의 세계 2위 리스 시장이다. 지난 2010년 이후 매년 연 30% 이상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중국이 구상하고 있는 신 실크로드 정책으로 불리는 ‘일대일로’(一帶一路) 정책에 따라 집중적으로 육성하는 산업으로 향후 높은 성장이 예상된다.

또한 이날 하나대투증권은 중국민생투자 유한공사의 자회사인 중민국제자본 유한공사와 포괄적 업무제휴를 맺었다. 앞으로 양사간 ▲사업기회 공유 및 포괄적 업무협력 추진 ▲시장 및 산업, 투자기회 등에 대한 정보교류 ▲중국 및 글로벌 사업기회에 공동 참여 ▲상호 투자기회 모색 ▲글로벌 채권업무 협력과 글로벌 펀딩 등의 분야에서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하나금융그룹은 그룹의 전략 목표인 ‘2025년 글로벌 이익 비중 40%’ 달성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 이번 조인식을 통해 하나금융그룹의 해외진출은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지난해 5월 상하이에서 설립된 중국민생투자 유한공사는 쑤닝전기, 이다그룹, 판하이건설그룹 등 59개의 유수 민영기업이 주주로 참여한 중국 내 최대 민영 투자그룹으로 등록자본금은 500억위안(8조8000 상당) 규모로 금융, 태양광, 항공, 물류, 부동산 등 7개 자회사를 보유하고 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1.05하락 17.6312:28 06/17
  • 코스닥 : 1002.76상승 4.2712:28 06/17
  • 원달러 : 1129.80상승 12.612:28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2:28 06/17
  • 금 : 72.78상승 0.9912:28 06/17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