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히로시마 사고' 중간조사 결과 “재상승 도중 발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시아나 항공기 히로시마공항 계기착륙시설 충격사진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아시아나 항공기 히로시마공항 계기착륙시설 충격사진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지난달 14일 발생한 아시아나항공의 히로시마공항 활주로 이탈사고는 항공기가 계기착륙을 시도하던 중 어떤 원인에 의해 다시 상승하는 과정에서 활주로에 설치된 접근등과 계기착륙시설에 부딪히며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는 아시아나항공기 히로시마공항 활주로 이탈에 대한 일본 운수안전위원회의 중간조사결과를 13일 브리핑했다.

일본 운수안전위원회가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당시 히로시마 공항의 기상은 약한 비가 내리고 약 2~3노트(knot)의 바람이 불고 있었으며 착륙 당시 시정은 약 400m 정도로 측정됐다.

항공기는 인천발 히로시마행 정기편으로서 히로시마 공항 착륙은 계기착륙절차(RNAV)에 따라 착륙했다. 계기착륙절차는 위성항법시설을 이용해 계기를 보고 착륙하다가 지정된 높이에서 활주로를 보며 착륙하는 방식으로 이때 활주로가 보이지 않으면 다시 상승해야 한다.

당시 항공기의 착륙과정을 살펴보면 활주로 시발점으로부터 400m 전방 4m 높이의 접근등에 최초 부딪친 후 70m 지나 6.2m 높이의 계기착륙시설에 양쪽 엔진과 랜딩기어가 부딪혔다.

계기착륙시설에 충돌한 후 180m 지나 동체 뒷부분과 바퀴가 지면에 충돌한 흔적이 있었고 이후 활주로 시발점에서 1100m 활주 후 반시계 방향으로 180° 돌면서 녹지대에 정지했다.

착륙할 때 비행 속도는 131노트로 일정했고, 충격 직전 복행(다시 상승)을 시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엔진 출력은 충격하기 전까지 일정해 현저한 변화가 없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종결과는 보통 1년이상 소요될 것"이라며 "일본 운수안전위원회와 협력해 명확한 원인규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14일 승무원 8명과 승객 73명을 싣고 히로시마공항에 착륙하려던 아시아나 항공기(에어버스 A320-200)는 착륙 과정에서 활주로 이탈사고가 발생해 27명의 경상자를 발생시켰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8:01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8:01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8:01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21
  • 금 : 70.98하락 1.3718:01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