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투자전략] ‘파란눈’이 가는 곳 따라가보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4년간 국내 종합주가지수는 1800~2000 사이를 반복하며 지루한 박스권 횡보 장세를 보였다. 그동안 국내 개인투자자들은 왕따 당하는 듯한 처절함을 맛봤을 것이다.

금융위기 이후 전세계적으로 펼쳐진 글로벌 유동성에 힘입어 미국의 다우지수는 6400에서 1만8000을 넘기며 무려 156% 넘게 상승했다. 나스닥 또한 같은 기간 5100을 넘기며 262% 올랐고 유럽의 프랑스(79%), 독일(203%) 등도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아시아권도 예외는 아니다. 대만이 127% 상승한 가운데 저성장의 대명사가 돼버린 일본마저 2년 반 만에 123% 넘게 상승했다.

뿐만 아니다. 두손 꼭 잡고 같이 가자던 왕따 친구 중국 역시 지난해 6월을 기점으로 후강퉁제도를 몸에 두른 채 불과 1년도 안된 기간 동안 120%가량 치솟았다.

같은 기간 국내 종합주가지수는 유독 글로벌투자자로부터 철저한 외면을 받았다. 그나마 남아 있던 외국인 자금마저 ATM(자동입출금기)이라는 별명을 가진 한국을 떠나 글로벌증시를 향해 이탈했다.

그러던 중 올 초부터 외국인이 조금씩 한국의 주식시장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외국인 매수는 지난달 말까지 약 7조7000억원의 지속적 매수 우위를 보이며 10%의 상승을 견인했다. 이달 들어 외국인의 매수 강도가 다소 약해진 듯 보이지만 단기급등에 따른 자연스러운 조정 장세로 받아들여진다.

하반기에도 여전히 글로벌 유동성과 저금리 효과로 글로벌투자자의 관심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국내 주식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국내 주식은 조정 시 매수 타이밍으로 접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추가로 환율의 움직임에 관심을 갖고 업종을 선택해야 한다. 일본의 적극적 통화정책에 따라 엔화 약세로 국내 수출 경쟁력에 치명적 영향을 줄 수도 있어서다. 하반기에도 엔화 약세가 가속되고 원·달러 환율이 1000원선을 위협받는다면 수출 관련 업종은 투자를 잠시 보류하는 게 좋을 듯하다.

또 중국 본토A주가 MSCI지수에 편입된다면 단기적으로 한국증시에서 약 3조5000억원의 외국인 자금이 이탈할 가능성도 있음을 염두에 두고 투자전략을 세워야 한다.
[하반기 투자전략] ‘파란눈’이 가는 곳 따라가보자

먼저 특별한 대외변수 없이 외국인의 국내 자금유입이 지속되는 경우를 생각할 수 있다. 이때는 외국인이 선호하는 국내 대형주·고배당주를 중심으로 조정 시 저점 분할매수전략이 유효하다는 판단이다. 다만 실적개선이나 배당확대 등 투자 매력이 있는 종목에 집중해야 할 것이다.

중국의 MSCI 편입이 확정되고 한국의 자기자본이익률이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상황도 나타날 수 있다. 이때는 국내 주가 상승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전망한다. 이에 따라 단기적 외국인 자금의 이탈을 예상할 수 있으며 이탈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국내 중소형주 또는 실적이 뒷받침되는 코스닥 개별주에 관심을 가지는 것이 좋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384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보승 한국투자증권 분당PB센터 PB팀장
김보승 한국투자증권 분당PB센터 PB팀장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