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들의 직업병, 척추질환 피하려면…"눈높이 무릎으로 맞추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에게는 일하는 환경에 따라 직업병을 하나쯤은 가지게 된다. 하루 중 대부분을 학생들 및 아이들을 가르치고 돌보는 업무를 하는 선생님들 역시 어느 직업군보다도 직업병에 걸릴 확률이 높다.

선생님들에게서 주로 나타나는 직업병은 성대결절부터 발 관절 질환까지 다양하지만 허리통증을 비롯한 척추질환도 많은 편이다.

학교 선생님들은 대부분 서서 수업을 진행하고 쉽고 정확한 설명을 위해 수업 내용을 판서하게 된다. 이러한 상황에서는 자신도 모르게 짝다리를 하게 되거나 칠판의 내용을 설명하기 위해 허리를 비트는 동작을 자주 한다.

교탁에 기대거나 허리를 비틀어 칠판에 글을 적는 이런 동작들은 척추에 무리를 주기 때문에 통증은 물론 척추질환 발생률도 높아지게 된다. 또 학년이 올라갈수록 수업량이 늘고 업무시간도 늘어나 고학년을 담당하는 선생님들은 허리에 무리를 주는 동작을 반복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여성 교사들의 경우 굽이 있는 신발을 신고 수업을 진행하기도 하는데 이 역시 척추에 부담을 주는 행동이다. 수업을 할 때는 편안한 신발로 갈아 신는 것이 척추 건강에 도움이 된다.

미취학 아이들을 돌보는 유치원이나 어린이집 교사들도 아이들과의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자신도 모르게 허리에 부담을 주는 동작들을 많이 하게 된다.

유치원 및 어린이집 교사들은 아이들과 함께 낮은 책상을 사용하거나 아이들을 돌보기 위해 반복적으로 허리는 굽히고 안아 올리는 동작을 많이 할 수 밖에 없다.

이런 동작이 지속되면 디스크에 가해지는 압력이 높아지고 허리에 부담이 증가하여 통증과 디스크의 위험성이 높아진다.

따라서 선생님들은 수업을 마친 후에는 항상 허리를 젖히는 등의 스트레칭을 통해 수업시간 동안 경직된 척추를 풀어주어야 척추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신경외과전문의 김영근원장은 “교사라는 직업이 직업병이 많이 나타나는 직업군에 속하기 때문에 평소 행동을 통해 척추를 비롯한 건강에 주의를 기울어야 한다” 며 “척추건강을 위해서는 서 있을 때도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굽이 있는 신발보다는 쿠션이 있는 신발을 신는 것이 좋다. 또한 아이들과 눈높이 맞출 때는 무릎을 구부리고 앉는 게 허리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