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1%나눔재단, 네팔 지진 구호 성금 10만달러 기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1%나눔재단이 지난 13일 네팔의 지진 피해 구호를 위한 성금 10만 달러를 대한적십자사에 기탁했다. 오른쪽부터 이주형 노경협의회 근로자위원 대표, 강호권 대한적십자 사무총장, 박현 상무.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1%나눔재단이 지난 13일 네팔의 지진 피해 구호를 위한 성금 10만 달러를 대한적십자사에 기탁했다. 오른쪽부터 이주형 노경협의회 근로자위원 대표, 강호권 대한적십자 사무총장, 박현 상무.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1%나눔재단은 지난 13일 네팔 지진 피해 구호를 위한 성금 10만 달러를 대한적십자사에 기탁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전달된 성금은 지난달 25일(현지시각) 진도 7.8 규모의 강진에 이어 지난 12일 진도 7.3의 지진이 발생해 대규모 인명·재산 피해를 입은 네팔의 재해지역 복구 및 재난민 긴급 구호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 성금을 출연한 포스코1%나눔재단은 포스코그룹 임직원의 급여 1% 나눔 운동으로 모인 기부금을 뜻 깊은 곳에 사용하기 위해 2013년 11월 공식출범했다. 현재 2만9000여 명의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기부에 참여하고 있다.

전달식에 참석한 이주형 포스코 노경협의회 근로자위원 대표는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인 네팔이 조속한 복구로 하루속히 희망을 되찾기 바라는 마음으로 포스코그룹 임직원이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강호권 대한적십자사 사무총장은 "실의에 빠진 네팔 국민들의 눈물을 닦아줄 수 있게 도움을 준 포스코1%나눔재단에 감사한다"고 화답했다.

포스코는 2010년 아이티 지진, 2011년 일본 쓰나미, 2013년 필리핀 태풍, 2014년 세월호 참사 등 국내외 재해·재난 발생 시 임직원 성금 모금 활동 및 긴급 구호키트 지원 활동 등을 펼쳐왔다.
 

광양=정태관
광양=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6.95상승 29.8111:28 08/04
  • 코스닥 : 1044.52상승 8.4111:28 08/04
  • 원달러 : 1145.70하락 2.611:28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1:28 08/04
  • 금 : 71.88하락 1.411:28 08/04
  • [머니S포토] 與 최고위, 자리 착석하는송영길 대표
  • [머니S포토] 이준석 대표 주재 국민의힘 신임 시·도당위원장회의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與 최고위, 자리 착석하는송영길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