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군 총기사고 가해자, 두달 전부터 "나는 저세상 사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예비군 총기사고' /사진=YTN뉴스 캡처
'예비군 총기사고' /사진=YTN뉴스 캡처

'예비군 총기사고'

서울 내곡동 예비군 총기난사 사건의 가해자 최모(24)씨가 휴대폰으로 지난 3월부터 이번 달까지 친구에게 "나는 저세상 사람이야" 등 자살을 암시한 문자를 수차례 보냈던 것으로 드러났다.

육군 중앙수사단은 14일 중간 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이번 사건이 계획적 범죄인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같이 전했다.

수사단은 "휴대전화 문자를 받은 친구는 남자로, 초·중학교 동창이며 어머니들과도 잘 아는 사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 씨가 지난 12일 예비군훈련장에 입소해 같은 생활관을 사용한 예비군들과 마찰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마찰은 없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