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군 총기사고, '10초만에 끝난' 참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예비군 총기사고' /사진=MBN뉴스 캡처
'예비군 총기사고' /사진=MBN뉴스 캡처

'예비군 총기사고'

서울 내곡동 예비군 총기난사 사건의 가해자 최모(24)씨가 불과 10초만에 실탄을 모두 발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육군 중앙수사단은 14일 중간 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이번 사건이 계획적 범죄인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수사단에 따르면 최 씨는 휴대폰으로 지난 3월부터 이번 달까지 친구에게 "나는 저세상 사람이야" 등 자살을 암시한 문자를 수차례 보냈던 것으로 드러났다.

수사단은 "휴대전화 문자를 받은 친구는 남자로, 초·중학교 동창이며 어머니들과도 잘 아는 사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 씨가 지난 12일 예비군훈련장에 입소해 같은 생활관을 사용한 예비군들과 마찰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마찰은 없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240.79상승 15.8410:11 07/27
  • 코스닥 : 1050.05상승 2.4210:11 07/27
  • 원달러 : 1149.70하락 5.310:1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0:11 07/27
  • 금 : 71.59하락 0.6610:11 07/27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 [머니S포토] 청년당원 만난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청년 일자리 문제"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2021 세법개정안' 브리핑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대권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