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군 총기사고… 장교·사병 9명, 가해자 난사 시작 후 모두 대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예비군 총기사고' /사진=YTN뉴스 캡처
'예비군 총기사고' /사진=YTN뉴스 캡처

'예비군 총기사고'

13일 벌어진 예비군 총기사고 당시 훈련 통제 장교와 사병 조교 등 9명은 가해자 최모(24)씨 난사가 시작되자 모두 대피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육군 중앙수사단은 14일 중간 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수사단에 따르면 이날 사건 당시 최 씨와 가장 가까이 있던 현역병은 7m나 떨어진 곳에 있어서 그를 제압하지 못했다.

중앙통제관 자격으로 통제탑에 있던 대위급 장교 1명은 마이크로 '대피하라'고 말한 뒤 탑 옆으로 대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