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원유운반선 2척 수주… 정성립 1호 계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5일 (현지시간) 그리스 아테네에서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내정자(오른쪽)와 사주딸 마리아 안젤리쿠시스 (Maria Angelicoussis, 왼쪽)씨가 선박 건조 계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지난 15일 (현지시간) 그리스 아테네에서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내정자(오른쪽)와 사주딸 마리아 안젤리쿠시스 (Maria Angelicoussis, 왼쪽)씨가 선박 건조 계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해양이 원유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 정식 취임이전부터 일선업무에 나선 정성립 신임 사장 내정자의 첫 성과로 기록됐다.

18일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최대 해운선사 안젤리쿠시스 그룹 내 마란 탱커스 매니지먼트(Maran Tankers Management)로부터 15만6000톤 급 원유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 4월 동 선주사로부터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2척을 따낸 이후 한 달여 만에 수주한 신규 계약이다.

지중해와 홍해를 잇는 수에즈 운하를 통과할 수 있는 최대 크기인 ‘수에즈막스 급’에 해당하는 이 선박은 길이 274m, 폭 48m, 깊이 23.7m 규모로 옥포 조선소에서 건조돼 2017년 초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15일(현지시간)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린 계약식에는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내정자와 ‘그리스 선박왕’ 존 안젤리쿠시스 회장 등이 참석했다. 두 사람은 2004년 LNG운반선, 2005년 초대형 LPG운반선 건조 계약 등을 통해 인연을 맺은 바 있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지난 1994년 대우조선과 첫 계약 이후, 이번 계약까지 포함해 총 82척의 선박을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한 바 있다. 현재 옥포 조선소와 갈리아 조선소에서는 26척의 안젤리쿠시스 그룹 측 선박이 건조되고 있다.

계약식에 참석한 정성립 사장 내정자는 “회사 경쟁력 확보는 기존 고객사의 신뢰를 공고히 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며, “노동조합과 협력해 적기 인도 및 품질 확보를 실현, 고객사의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총 12척, 약 17.2억 달러 상당의 상선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