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어깨 통증은 무조건 오십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어깨 관련 질환으로 진료 받은 환자 중 50대가 가장 많다는 통계가 있다. 퇴행성이나 호르몬 변화 등의 이유도 있지만 어깨는 움직임이 많은 부위로 관절의 운동 범위가 커 다양한 질환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50대 이상 중장년층에게 가장 흔히 나타나는 어깨 질환인 오십견은 동결견 혹은 유착성 관절낭염이라고 하며 특별한 이유 없이 50대에 주로 발생해 오십견이라고 불린다. 이에 보통 중장년층은 어깨를 움직이기 힘든 증상이 나타나면 오십견으로 생각하기 쉬우나 증상만으로 자가 확진해서는 안된다.

어깨 통증…무조건 오십견 아냐

어깨 통증은 오십견 뿐 아니라 회전근개파열, 석회화 건염 등 다른 어깨 질환이 원인일 수 있다.따라서 외상 없이 어깨와 팔이 아프다고 오십견으로 여기는 것에는 무리가 있다.

이에 오십견이라고 생각하게 되면 병원을 찾아 정확하게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50대 어깨 통증은 무조건 오십견?
이에 구로예스병원의 김민수 원장은 “오십견은 어깨를 움직이는 운동 범위에 제한이 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며, 최근에는 발병 연령대가 낮아져 사십견이라고 불리기도 한다.”며, “어깨 근육 손상일 경우 적기 치료가 중요하기에 통증이 발생하면 전문의의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오십견 확진 후에는 자가 운동요법 필요

오십견을 다른 어깨 질환으로 오인하는 것도 문제다. 일반적으로 근육과 인대 등에 손상이 있으면 최대한 움직임을 자제하는 것이 원칙이나 오십견은 적절한 움직임이 필요하다.

팔을 들어 올리기 힘들다고 단순 근육통이나 다른 질환으로 여기고 움직이지 않으면 어깨가 더 뻣뻣해지고 굳어질 가능성이 높다.

팔의 움직임이 힘들지만 압통이 없다면 오십견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많이 알려진대로 어느 정도시간이 지나면 운동 범위가 점차 커지고 자연히 통증이 사라진다.

오십견 확진 후 작은 움직임에도 통증이 심하다면 어느 정도 휴식을 취해야 하나 통증이 어느 정도 완화되면 적당히 움직여 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이때 따뜻한 물로 통증 부위를 찜질한 뒤 운동 범위를 점차 넓히면 좋다.
김민수 원장은 “오십견으로 수술하는 환자가 늘고 있는 추세지만 무조건 수술 할 필요는 없다”며, “자가운동 요법으로 충분히 호전 가능하며 소염제나 주사요법도 도움이 되나 만약 통증이 극심해 일상 생활에 불편함이 크다면 관절내시경 수술 등 수술적 치료를 시행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1.27하락 14.1512:43 07/04
  • 코스닥 : 718.55하락 10.9312:43 07/04
  • 원달러 : 1297.40상승 0.112:43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2:43 07/04
  • 금 : 1801.50하락 5.812:43 07/04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