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버스요금 빠르면 다음달 인상… ‘거리비례제’는 이중인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머니투데이 DB
/자료사진=머니투데이 DB

경기도 버스요금 인상이 이달 말 결정될 전망인 가운데 ‘거리비례제’ 도입 여부에 관심이 몰린다.

도는 오는 29일 요금 인상 안을 결정할 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를 열 계획이다.

앞서 도가 마련한 버스요금 인상 방안은 세가지로 현행 일반형 1100원, 좌석형 1800원, 직행좌석형 2000원 등인 요금을 ▲일반형 150원, 좌석형 250원, 직행좌석형 400원 각각 인상 ▲일반 100원, 좌석 300원, 직행좌석 500원 인상 ▲일반 200원, 좌석 250원, 직행좌석 400원을 각각 인상하는 등의 방안이다.

현재로선 일반형 버스 기준 150~200원 인상 방안 채택이 유력시 되고 있다. 도는 서울·인천시와 함께 일반형, 좌석형, 직행좌석형 등 3개 유형의 버스 요금을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어 도는 지난 4일 수도권 광역버스의 기본요금을 30㎞ 초과 5㎞마다 100원을 할증하는 거리비례제까지 도입하기로 하고, 추가로 소비자 정책심의위원회 안건으로 상정했다.

순환버스는 기본요금 2200원에 30㎞를 초과 이후 5㎞마다 100원이 추가되며 최대 700원까지 더 받는 방식이다. 도는 이동거리가 비교적 긴 좌석버스와 직행좌석형 버스에도 이 같은 방식으로 추가 요금을 물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경기도협의회(경기 경실련)는 입장발표를 통해 "거리비례제는 기본 버스요금 인상에 이은 이중요금 인상“이라며 반발했다.

기본 버스요금에 거리비례제까지 시행되면 요금이 1200원까지 오를 수 있다는 우려다.

경기 경실련 측은 “4월까지만 해도 버스정책과는 ‘거리비례제 적용 시기는 미정’이라는 입장이었으나 마치 처음부터 도입 결정 대상이 된 것처럼 인상안과 함께 심의위에 상정한 것은 도의회 의견수렴 절차를 피하기 위한 꼼수”라고 밝혔다.

이어 경기 경실련은 “광역버스에 대한 졸속적인 거리비례제 도입은 중단되어야 하며 거리비례제는 전면적인 버스개혁 정책과 함께 검토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