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디 인도총리 방한, 울산서 '인도 조선업 꿈' 찾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18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해 조태열 외교부 2차관의 안내를 받고 있다. /뉴스1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18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해 조태열 외교부 2차관의 안내를 받고 있다. /뉴스1

18일 한국을 방문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총리가 짧은 일정에도 불구하고 오는 19일 울산 현대중공업 조선소를 방문할 예정이다. 업계는 인도의 조선업을 성장시키려는 모디 총리의 의지가 엿보인다고 평가하고 있다.

모디 총리는 1박2일의 짧은 방한 일정 동안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신종균 삼성전자 사장, 구본준 LG전자 부회장, 권오준 포스코 회장,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 등 국내 주요 그룹의 총수와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울산을 직접 방문해 현대중공업 조선소에서 최길선 회장, 권오갑 사장과 회동하고 선박건조 시설 등을 둘러볼 계획이다.

모디 총리는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리는 '한국·인도 CEO 포럼'에 참석해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등 재계 인사들과 회담한 뒤 울산으로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조선업 육성에 대한 모디 총리의 갈망을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모디 총리는 지난 8일 인도를 공식 방문한 정의화 국회의장과 회담하는 자리에서 "인도는 해변이 2500㎞로 조선업 발전 여지가 크다"며 "조선 산업에 상당한 기술력을 보유한 한국이 인도 조선업에 투자해주기 바란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모디 총리는 박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선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을 건조할 조선소를 한국 정부와 기업이 인도에 건설해 달라는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수십조 원 규모의 경제협력을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올 초 인도국영가스회사(GAIL)는 올해 초 북미산 액화천연가스(LNG)를 인도로 운송하기 위한 LNG선 9척을 발주하는 입찰공고를 내며 이중 3척을 인도 내 조선소에서 건조해야 한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기술이전을 위함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러한 조건 때문에 응찰업체가 없어 무산됐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