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하도급업체서 뒷돈 받은 현직 임원 재판장 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포스코건설 현직 상무가 하도급업체에게 각종 편의를 봐주고 공사대금을 부풀려 수억원대의 뒷돈을 받아 챙긴 혐의로 재판장에 서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조상준)는 이 모(57·구속) 포스코건설 상무를 배임수재 혐의로 기소했다고 1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포스코건설 토목환경사업본부 소속으로 공사현장을 담당했던 이 상무는 각종 토목공사의 하도급업체 선정과 계약체결 업무를 도맡아 하며 건설공사에 참여한 흥우산업 등 하도급업체 3곳으로부터 약 4억원의 뒷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상무는 2013년 상반기 광양 칠선석 항만공사에 참여한 A건설사의 부사장으로부터 각종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을 받고 현금 2억원을 받았다. 같은해 6월에는 광양 칠선석 항만공사에 참여한 또다른 하도급업체인 B사의 대표로부터 현금 5000만원을 받아 챙겼다.

또 2013년 11월에도 새만금방수제 동진4공구 건설공사에 참여한 흥우산업의 임원으로부터 1억5000만원을 수수했다. 이 상무는 2012년 태풍 볼라덴으로 흥우산업이 피해를 보자 포스코건설이 복구공사 비용을 지급하도록 편의를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상무는 주로 부하직원이나 공사 현장소장에게 영업비를 조성하도록 지시한 뒤 하도급업체를 통해 뒷돈을 전달받았다.

영업비는 하도급업체로부터 계약내용보다 공사대금을 부풀려 지급한 뒤 이 가운데 일부를 돌려받은 수법으로 조성됐다. 하도급업체를 이용해 영업비 명목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것이다.

검찰은 포스코건설이 공사대금을 부당하게 부풀려 지급한 데는 당시 정동화(64)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 등 최고경영진의 지시 또는 묵인이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임원들이 빼돌린 뒷돈이 정 전 부회장 등에게 상납 됐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공사대금을 애초 계약보다 상향 조정할 수 있는 권한은 최고의사결정권자에게 있다고 봐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성동규
성동규 dongkur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