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포레스트카운티’ 수요자들 몰리며 정계약 3일만에 계약률 93% 달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도 첫 지역조합아파트인 송도 6•8공구 A3블록 ‘송도 포레스트카운티’는 지난 14일부터 3일간 조합원 정계약을 실시한 결과 초기 계약률이 93%라는 놀라운 성과를 보였다. 이는 조합원 가계약 열풍이 일회성이 아니었음을 증명한 것과 동시에 향후 조합설립 및 사업진행에 있어서도 안정적인 추진이 가능하게 됐다는 것이 추진위측 설명이다.

지난 4월 21일부터 지역주택조합 조합원 모집을 시작한 ‘송도 포레스트카운티’는 가계약 첫날 전체 2708가구 중 약 1700가구의 조합원을 모집하는 놀라운 결과를 보여왔다. 이후 계약 전까지 98% 이상의 가계약률을 달성해 지역조합주택 역사상 가장 대규모 단지임에도 불구하고 전례 없이 빠른 기간 안에 거의 전 가구에 대한 가계약이 진행됐다.

일반적인 지역주택조합의 경우 토지조차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예정가구수의 50% 이상만 조합원이 모집되면 조합을 설립하는 경우가 많았다. 또 추가로 조합원을 모집하면서 토지확보 작업을 병행하다 보니 사업이 지연되고 조합원 이탈이 가속화되면서 각종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도 왕왕 있어왔다.

반면 ‘송도 포레스트카운티’의 경우 기존 사업 시행사인 제너럴에퀴타파트너스가 그 동안 토지확보를 포함해 토지감정 평가, 건축설계 및 경관사전심의 완료 등 사업에 필요한 제반 사항에 대한 준비를 마친 상태에서 조합원을 모집하였기 때문에 빠른 시일 내에 조합원 모집이 진행될 수 있었다. 업계에서는 오히려 일반 분양아파트보다 더욱 안정적인 형태로 주택공급이 이루어져 모범적인 지역주택조합의 사례가 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송도 포레스트카운티’ 조합추진위측에서는 오는 6월 5일 인천 선학체육관에서 조합총회를 개최하는 일정으로 준비 중에 있다. 토지에 대한 문제가 없고 이미 지구단위계획상의 모든 기준을 충족한 사업이며 거의 100%에 육박하는 조합원이 모집된 상태이기 때문에 총회를 거친 후 조합설립인가를 마치는데 까지 거의 장애 요인이 없을 것이란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시공사 선정 역시 매우 순조롭게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1군의 대기업 건설사 중에서 6개 건설사가 시공의향을 알려와 견적과 시공조건 등을 제안했으며 면밀한 검토를 거쳐 조합총회 이전에 우선협상대상이 될 시공사를 선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송도 포레스트카운티의 잔여 물량은 주로 저층 위주로 남아있는 상태다. 송도 포레스트카운티 추진위측은 “송도 포레스트카운티의 저층만의 특장점이 있기 때문에 조합 총회 전까지 충분히 추가 계약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이후 잔여가구에 대해서는 조합설립인가 후 일반분양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나 현재 추이로 보아 잔여가구가 20가구 미만으로 남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택홍보관은 인천광역시 연수구 센트럴로 123번지에 위치해 있다. 
‘송도 포레스트카운티’ 수요자들 몰리며 정계약 3일만에 계약률 93% 달성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