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8500만원 전자금융사기 막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농협은행, 8500만원 전자금융사기 막았다
NH농협은행이 8500여만원 전자금융사기를 사전에 차단해 고객 피해를 막아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9일 농협은행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5시쯤 NH농협은행 고객행복센터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FDS) 모니터링팀은 블랙리스트로 등재된 인터넷 IP에서 인터넷뱅킹에 접속하려는 시도를 확인하고 접속을 막았다.

모니터링팀은 이어 고객 ID가 유출된 것으로 판단해 계좌 거래를 즉각 정지하고 고객에 이 같은 사실을 알려 보안매체 재발급 등의 조치를 안내했다.

농협은행은 해당 IP의 인터넷뱅킹 로그인 기록을 역추적한 결과 총 39개 계좌에 대한 전자금융사기 가능성이 엿보여 접속할 수 없도록 예방 조치했다. 이를 통해 총 8578만원의 고객 자산 인출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었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당행 상담사가 예금주와 유선 상담한 결과 고객이 파밍사이트에 접속해 개인정보를 입력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금융의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점차 고도화되는 전자금융사기를 대비해 FDS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등 전자금융사기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