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이라크 라마디 점령, '모래폭풍 전술'… 미군, 피아 구별 못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S 이라크'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수니파 무장조직 IS가 최근 이라크의 전략적 요충지 라마디를 점령한 것은 사막의 '모래폭풍'을 활용한 전술 덕분이다.

뉴욕타임스는 미군의 전·현직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IS가 라마디를 점령한 것은 '모래폭풍'으로 이라크 지상군과 미군의 공습이 지연되는 시점을 적절히 활용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라크 지상군을 돕는 미군은 모래폭풍때문에 공습이 지연되거나 불발됐다. 반면 IS는 모래폭풍이 부는 시점을 활용해 라마디에 대한 공격을 벌여 승리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미군은 모래폭풍이 잠잠해진 뒤 공습을 재개했지만 이라크 지상군과 IS가 서로 뒤엉켜 대규모 전투를 벌이는 탓에 아군과 적군을 구별할 수 없어 공습이 효과를 거두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410.72상승 22.3713:11 03/22
  • 코스닥 : 809.52상승 6.9913:11 03/22
  • 원달러 : 1307.70하락 3.513:11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3:11 03/22
  • 금 : 1941.10하락 41.713:11 03/22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근본부터 철저히…英 정통 오프로더 '그레나디어' 아시아 최고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