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업 돕는 스쿼트, 관절염 있다면 피하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출의 계절 여름을 앞두고 운동을 시작하는 여성들이 늘고 있다.

최근에는 단순히 체중을 줄이는 운동이 아닌 몸매 라인을 잡아주는 운동이 중요하게 인식되면서 유산소 운동보다 웨이트 트레이닝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이 트렌드.

이런 트렌드를 반영하듯 아름다운 엉덩이 라인으로 탄력 있는 몸매를 만들어주는 스쿼트 에 대한 관심이 점차 늘고 있는 추세다.

스쿼트는 웨이트 트레이닝의 대표적인 운동 중 하나로 무릎 관절을 굽혔다 펴는 동작을 반복하는 운동이다.

바벨이나 덤벨을 들고 하거나 맨몸으로도 할 수 있어 가장 손쉬운 운동이면서도 여성들의 엉덩이와 다리의 근력을 키워 볼륨 있는 몸매를 만드는 운동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하지만 잘못된 자세로 무릎을 굽히는 동작을 반복하고 무리한 중량의 바벨로 운동을 하게 되면 관절에 손상을 입을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무릎을 굽히는 동작은 무릎 앞쪽에 위치한 슬개골과 골반, 무릎관절 사이에 있는 대퇴골의 압력이 상승하여 무릎관절의 연골과 주변조직에 손상을 입히기 쉽기에 올바른 자세와 본인의 몸에 맞는 무게의 바벨을 선택해야 관절에 무리를 덜 줄 수 있다.

허리를 곧게 펴고 발을 어깨너비로 벌려 허벅지가 수평이 될 때 까지 앉아 주고, 일어설 때는 발뒤꿈치로 민다는 느낌으로 허벅지에 힘을 주면서 일어나는 것이 스쿼트의 기본 자세.

또한 무릎을 구부릴 때는 무릎이 발끝보다 앞으로 나오게 해서는 안되며 엉덩이가 무릎보다 아래에 내려가지 않아야 무릎에 가해지는 압력이 최소화되면서 하체를 단련할 수 있다.

그리고 운동 효과를 높이기 위해 처음부터 무거운 무게로 시작하는 경우가 많은데 가벼운 중량에서 시작해 점차 중량을 높이는 것이 관절 손상을 막을 수 있는 예방법이다.
힙업 돕는 스쿼트, 관절염 있다면 피하세요
이와 관련해 정형외과전문의 이상준원장은 “스쿼트는 하반신 운동 중 가장 많이 활용되고 있으며 허벅지 앞쪽 근육과 관절내측인대를 강화시켜 관절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여 관절염 예방에도 좋은 운동이다”며 “하지만 무릎을 굽혔다 펴는 동작이 반복적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관절염 증상이 있는 환자들은 스쿼트 운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5.74하락 18.6813:55 07/26
  • 코스닥 : 1052.01하락 3.4913:55 07/26
  • 원달러 : 1152.40상승 1.613:55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3:55 07/26
  • 금 : 72.25상승 0.8213:55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