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땅콩회항 항소심’ 내일(22일)인데… 여 승무원 “엄벌” 탄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이른바 ‘땅콩회항’ 사건과 관련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 대한 항소심 선고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승무원 김도희씨가 지난 주말 엄벌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재판부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탄원서에서 조 전 부사장으로 인한 정신적 충격에 회사 복귀를 하지 못하고 있으며 일상생활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 사건 초기 대한항공이 거짓진술을 강요하고 교수직 등을 언급했다는 점 등을 기재한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3월 중순부터 6개월간 휴직상태인 김씨는 미국 뉴욕주 퀸스 카운티 법원에 조 전 부사장과 대한항공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조 전 부사장 측 법률 대리인은 21일 "김씨에게 교수직을 언급한 적이 없다는 사실은 이미 밝혀졌고, 언제든 업무복귀가 가능하도록 대한항공에서 조치했지만 본인이 휴직을 선택했다"고 해명했다.

또 "미국법상 소송 제기 이후에는 양측 변호사끼리만 접촉하게 돼 있어 사측에서 별도의 연락을 하지 않고 있다"며 "항소심 선고 직전 탄원서를 제출한 것은 미국에서 진행중인 소송 전략과도 관련 있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작년 12월30일 구속된 조 전 부사장은 올해 2월12일 1심에서 항공보안법상 항공기항로변경, 항공기안전운항저해폭행과 형법상 강요, 업무방해 등 4개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항소심 선고공판은 22일 오전 10시 서울고법에서 열리며 징역 1년의 실형이 그대로 유지될지에 관심이 쏠려 있다.

 

  • 0%
  • 0%
  • 코스피 : 2223.86상승 2.9223:59 09/27
  • 코스닥 : 698.11상승 5.7423:59 09/27
  • 원달러 : 1421.50하락 9.823:59 09/27
  • 두바이유 : 84.25하락 0.6423:59 09/27
  • 금 : 1636.20상승 2.823:59 09/27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