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쉬가드’부터 ‘하이드레이션 팩’까지… ‘얼리썸머족’ 겨냥 아웃도어 경쟁 ‘후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름을 맞은 유통업계의 화두는 '얼리(early)'다.

예년보다 빨리 찾아온 더위에 에어컨, 제습기 등과 같은 여름 가전부터 관련 의류, 잡화, 캠핑용품 등 각종 여름 상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

여기에 성수기를 피해 일찍 휴가를 떠나는 ‘휴가철 얼리버드족’이 증가함에 따라 수영복, 선글라스, 자외선 차단제 등과 같은 여름휴가 상품들의 판매 증가까지 더해져 이러한 경향이 더욱 강화되는 추세다.

이러한 상황 속, 계절에 민감한 아웃도어 업계도 예년보다 한 박자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특히 날씨, 온도, 습도와 같이 야외활동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에 민감한 아웃도어 브랜드들의 치열한 시장 경쟁이 눈에 띈다. 이들은 일찍부터 ‘쿨’ 컨셉으로 무장한 제품들을 앞다투어 내놓으며 이른 여름을 맞은 소비자들을 사로잡기 위해 열을 올리고 있다.

▲ (왼쪽부터) 헤드, STL 제품
▲ (왼쪽부터) 헤드, STL 제품
▶입었을 때 쿨하고 몸매도 쿨하게! 여름 휴가철 필수 아이템 ‘래쉬가드‘

제일 먼저 눈에 띄는 것은 ‘래쉬가드’이다. 래쉬가드는 본래 서핑이나 스쿠버다이빙과 같은 수상 스포츠 의류로 주로 쓰였으나 최근에는 자외선 차단, 몸매 보정, 냉감효과와 같은 기능적 측면이 부각돼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여름 휴가철 필수 아이템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 몇 년 눈에 띄게 증가한 래쉬가드 인기를 증명하듯 올해에도 5월 초 무렵부터 스포츠, 아웃도어를 아우르는 다양한 업계 브랜드들이 래쉬가드 출시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일례로 래쉬가드 브랜드 ‘퀵실버록시’는 올해 물량을 지난 해 대비 약 2배로 늘렸으며 스포츠 브랜드 ‘헤드’도 지난 해 ‘M3’ 라인에서 출시한 래쉬가드 생산량을 올해 약 500% 가까이 늘렸다.

한편 래쉬가드 전문 브랜드 ‘STL’은 팝아트 래쉬가드를 선보였다. 팝아트 프린팅이 가미된 감각적이고 유니크한 디자인으로 젊은 층 공략에 나선 것.
▲ (왼쪽부터) 노스페이스, 밀레, K2 제품
▲ (왼쪽부터) 노스페이스, 밀레, K2 제품
밖에서도 시원하게! ‘냉감 소재 티셔츠’

예년보다 이른 더위에 아웃도어 업계에서는 일상복 라인 역시 ‘쿨’하게 내놓기 바쁘다. 대표적인 아이템으로는 땀과 더위에 강하고 쿨링 효과까지 더해진 냉감 소재 티셔츠를 들 수 있다. 냉감 소재 티셔츠는 일반 면 소재 티셔츠보다 땀과 열기를 빠르게 식혀주고 쾌적한 착용감을 제공해 더위에 민감한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여름철 미리 구비해 두어야 할 필수 아이템으로 꼽힌다.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는 이른 여름을 겨냥해 독특한 횡단면 구조로 더 많은 신체 열을 방출하고 외부 빛은 차단하는 ‘아스킨’ 냉감 소재를 사용한 '쿨 기어' 라인을 출시했다. ‘밀레’ 역시 쾌적한 여름철 일상을 위해 자체 개발한 스마트 쿨링 소재 ‘콜드 엣지’를 적용한 ‘콜드 집업 티셔츠’를 출시했다. 땀이 나면 원단에 코팅된 기능성 폴리머가 즉각 반응, 열과 습기를 빠르게 흡수하고 외부로 배출해 피부 온도를 낮추어 주는 원리다.

‘K2’는 PCM 냉감 시스템과 360도 통풍 시스템을 적용한 ‘쿨 360 티셔츠’를 출시했다. 열을 흡수하고 저장, 방출하는 상변환물질로 이뤄진 마이크로캡슐이 온도가 올라가면 열을 흡수해줘 여름철 시원한 착용감을 선사한다.
▲ (왼쪽부터) 아이더, 레드페이스 제품
▲ (왼쪽부터) 아이더, 레드페이스 제품
▶공기를 신은 듯 시원한 ‘여름철 워킹화’

부쩍 높아진 기온에 본격적인 아웃도어 활동을 시작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며 아웃도어 활동 필수품인 ‘워킹화’ 역시 시원함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다. 특히 ‘발에 땀나기 십상’인 여름철 아웃도어 활동의 애로사항을 최소화 시키기 위해 통풍과 투습성을 강화한 제품들이 쏟아져 나오는 추세다.

아웃도어 브랜드 ‘아이더’는 이른 여름철을 대비해 ‘라이트 워크 에어 시리즈’를 출시했다. 통기성이 좋은 메시 원단을 갑피 전체에 사용하고 밑창은 통풍 기능을 강화해 가볍고 시원한 착화감이 특징이다. 아웃도어 브랜드 ‘레드페이스’도 '콘트라 PFS 써미트 워킹화'를 출시했다. 뛰어난 방수, 방풍 기능과 더불어 자체개발 소재 ‘콘트라텍스 엑스투오 프로’를 사용해 땀을 배출시키는 투습성을 강화했다. ‘빈폴아웃도어’의 ‘V60 워킹화’ 역시 신발의 옆과 윗부분은 물론 밑부분에도 투습 기능이 가능하도록 디자인 되는 등 쾌적한 여름철 아웃도어 활동에 최적화 되어 출시됐다.

여름철엔 ‘메는’ 것도 시원해야 한다! ‘아웃도어 백팩’

빨라진 더위에 반응하는 제품은 비단 ‘입고 신는’ 아이템뿐만이 아니다. 백팩과 같이 ‘메는’ 수납아이템 또한 시원함을 강조한 제품들을 선보이며 일찍이 여름철 아웃도어 활동을 계획 중인 소비자들에게 발 빠르게 어필하고 있다.
▲ (왼쪽부터) 하이시에라, 몽벨 제품
▲ (왼쪽부터) 하이시에라, 몽벨 제품
아메리칸 라이프스타일 아웃도어 백 브랜드 ‘하이시에라(High Sierra)’는 여름철 아웃도어 활동을 위한 독특한 형태의 레저 백팩인 ‘와후 하이드레이션 팩(Wahoo 14L Hydration Pack)’을 출시했다. 이 백팩은 마우스 밸브가 달린 별도 워터팩이 장착 돼 여름철 야외활동 시 시원한 물을 원활하고도 즉각적으로 섭취할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등 부분에는 특수 개발된 메쉬 소재가 적용돼 땀이 차는 것을 효과적으로 방지해 준다.

아웃도어 브랜드 ‘몽벨’은 더운 여름을 대비해 15리터 경량 백팩 ‘레베15’를 출시했다. 나일론 70데니어 원단을 사용해 가볍고 높은 내구성이 특징. 역시 등과 멜빵 부분에 에어메쉬를 적용해 통기성을 높였고 여름철 갑작스러운 우천 시를 대비해 하단 지퍼 포켓에 레인커버도 탑재됐다.

아웃도어 업계 관계자는 “예년보다 빨리 찾아온 더위에 업계 내에서도 제품군을 불문하고 소비자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시원함’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제품들이 빠르게 출시 중”이라며, “특히 아웃도어 업계는 기능성을 중시하는 특성상, 브랜드 간 다양한 기술과 디자인을 적용한 제품들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