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총리 내정, "적합 인사" vs "수첩 인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교안 총리' /사진=뉴스1
'황교안 총리' /사진=뉴스1

'황교안 총리'

여야는 21일 황교안(58) 법무부 장관이 신임 국무총리로 내정된 것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새누리당은 환영하는 분위기인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공안통치를 하겠다는 노골적 선언"이라고 비난했다.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이날 황 장관의 총리 지명 소식 이후 브리핑을 통해 "경험과 경륜이 풍부한만큼 국무총리에 적합한 인물이라 평가한다"고 말했다.

김 수석 대변인은 "황 후보자는 박근혜 정부에서 법무부장관을 지내며 헌법의 가치를 지키고 법질서를 세우는데 앞장서 왔다"며 "검사로 재직할 당시에도 소신 있는 수사와 청렴함으로 법조계의 두터운 신망을 얻어왔다"고 전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도 "박 대통령께서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우리 사회를 청렴한 사회로 만들겠다는 의지가 강하기 때문에 이 역할을 충실히 할 사람으로 잘 된 인사로 평가한다"며 "법무부 장관 때 아주 장관 역할을 잘 수행했기 때문에 발탁된 것"이라고 밝혔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황 총리 후보자에 대해 "황 장관을 개인적으로 잘 모른다"면서 "잘 해주길 기대한다. 청문회 과정에서(도) 별 문제 없이 잘 통과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종훈 원내대변인도 "황 후보자는 박근혜정부의 최장수 장관을 역임하면서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잘 이해하고 실천해온 분이다. 또 법무부 장관 임명 당시 인사청문회를 거친 만큼, 이미 도덕성과 자질·능력 등이 검증된 바 있다"고 평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에게 정말 큰 실망이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에게 국민통합의 의지가 그렇게 없는지, 또 사람이 그렇게 없는지 실망을 금할 수가 없다"고 비판에 나섰다.

문 대표는 "황 내정자는 법무부 장관으로서도 자격이 없다는 평가를 받아온 분"이라며 "야당과 다수 국민의 바람을 짓밟는 독선적인 인사라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김영록 수석대변인도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이 황교안 법무부 장관을 국무총리로 내정한 것은, 국민통합형 총리를 원했던 국민의 바람을 저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국정원의 대선 댓글사건 때 검찰 수사를 방해하고, 간첩증거조작사건으로 국제적인 망신을 초래하는 등 민주주의를 후퇴시킨 책임자이며, 비선실세 국정농단 의혹과 친박실세 비리게이트에 대한 수사가 대통령의 가이드라인을 철저하게 따르도록 만든 장본인이라는 점에서 법무부장관에서도 물러났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이언주 원내대변인은 "이번에는 수첩인사를 벗어날 것으로 기대했는데, 결국 김기춘 아바타인 황교안 장관을 공안총리로 한 것을 보니 여전히 수첩인사를 벗어나지 못한 것 같다"며 비난했다.
 

  • 0%
  • 0%
  • 코스피 : 3302.84상승 16.7415:30 06/25
  • 코스닥 : 1012.13하락 0.4915:30 06/25
  • 원달러 : 1127.70하락 7.215:30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5:30 06/25
  • 금 : 73.73상승 0.315:30 06/25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