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자전거 3030대·교통분담률 20%… '자전거도시' 세종시 비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종시 공공자전거 '어울링' 홈페이지
세종시 공공자전거 '어울링' 홈페이지
'자전거도시'를 꿈꾸는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공공자전거(어울링) 3030대를 2030년까지 도입키로 했다.

세종시 이재관 행정부시장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이 완료되는 2030년까지 대중교통분담률 70%중 20% 이상을 자전거가 분담하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공공자전거 인프라를 구축하는 한편, 자전거이용 활성화 대책을 적극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세종시는 공공자전거 320대와 대여소 29개소 등 지난해 공공자전거 첫 페달을 밟았고, 2030년까지 단계별로 3030대 259개소로 확대해 자전거 중심 도시를 만들 계획이다.

앞서 세종시는 총 354㎞ 자전거도로망 구축 계획의 44%인 156㎞ 구간을 완료했다. 또 금강·미호천 30㎞, 세종-대전 간 8.8㎞를 구축해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 이 부시장은 "앞으로 자전거를 레저용에서 생활형 교통수단으로 정착시켜 이용률(교통수단분담률)을 최대 20%까지 끌어올릴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BRT 정류장에 공공자전거 대여소를 확충, 시민들이 생활권에서 자전거를 이용해 BRT 간선 및 지선노선 정류장까지 편리하게 이동하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세종시는 신청사 이전과 함께 신청사와 터미널, KDI 등에 공공자전거 대여소를 확충하고, 대중교통과 연계한 환승 마일리지 부여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한편 세종시는 올 하반기 자전거교육장 조성과 자전거 안전교실 확대, 세종자전거축제(9월 호수공원 예정), 시민 대상의 자전거단체보험 가입 등을 추진해 자전거도시의 면모를 다진다.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5:30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5:30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5:3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5:30 06/22
  • 금 : 71.79상승 0.8115:30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