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혹 투성이' 최차규 공군참모총장에게 내린 국방부 조치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차규 공군 참모총장. /자료=JTBC 뉴스 캡처
최차규 공군 참모총장. /자료=JTBC 뉴스 캡처

'최차규 공군 참모총장'

국방부는 21일 공금 유용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최차규 공군참모총장에 대해 감사한 결과 예산집행 관리감독을 소홀히 하고 관용차를 사적으로 사용한 것이 드러나 엄중 경고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국방부의 감사 결과 최 총장이 지난해 4월 취임 전 이미 내부 공사를 마친 총장실을 1억8000여만원을 들여 보완공사를 지시해 1400여만원의 예산이 중복 투자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지난해 7월쯤 최 총장의 부인과 아들이 관용차를 사적으로 사용한 사실도 드러났다.

국방부는 군 관사를 무단 사용한 의혹과 관련해서는 "공군 복지단의 관사관리 업무 소홀과 최 총장 본인의 부주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단, 국방부는 최 총장이 제10전투비행단 단장 재직 당시 370여만원을 횡령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명확한 증거자료를 확보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최 총장의 횡령 의혹과 관련해 기간이 오래 경과해 명확한 증거를 확보할 수 없다"며 "외압으로 수사가 중단했다는 증거도 찾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4일 고가의 공관 집기 구입과 관용차 사적 이용 등 여러 의혹이 제기된 최 총장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 0%
  • 0%
  • 코스피 : 2393.16하락 26.1618:03 12/06
  • 코스닥 : 719.44하락 13.8818:03 12/06
  • 원달러 : 1318.80상승 26.218:03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8:03 12/06
  • 금 : 1781.30하락 28.318:03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