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으로 들었소’ 고아성 패션, 마음은 심란하지만 스타일만은 ‘심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고아성, SBS ‘풍문으로 들었소’>

극중 시댁과의 갈등으로 바람 잘 날 없는 작은 사모님 서봄이 친정을 떠나지 않고 있다. 지난 5월 1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 26회에서 배우 고아성(서봄 역)은 갑작스레 친정을 찾은 이준을 보며 안쓰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image

특히 이날 고아성은 보이프렌드 핏의 데님 팬츠를 입고 스트라이프 이너를 매치해 편안해보이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스타일을 완성했다. 여기에 루즈핏의 카키 야상 재킷을 걸쳐 꾸민 듯 꾸미지 않은 듯한 놈코어룩을 연출해 그녀의 남다른 패션 감각을 드러냈다.

image

<야상 재킷, ‘비이커’ 23만 5000원대>

고아성이 입은 야상 재킷은 지퍼와 단추로 이중 잠금할 수 있도록 돼있으며, 자연스럽게 떨어지는 어깨라인과 짧은 길이감이 특징이다. 고아성처럼 베이직한 티셔츠나 데님 팬츠와 매치해도 스타일지수를 업 시켜주며, 빈티지 무드의 아이템을 함께 매치한다면 더욱 시선을 사로잡을 것이다.


한편, 이날 ‘풍문으로 들었소’에서는 이준과 고아성이 재회 후 격정키스를 하며 서로의 마음을 드러냈다.

 

  • 0%
  • 0%
  • 코스피 : 3259.75하락 18.9312:30 06/17
  • 코스닥 : 1002.76상승 4.2712:30 06/17
  • 원달러 : 1129.80상승 12.612:30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2:30 06/17
  • 금 : 72.78상승 0.9912:30 06/17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