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딸 대표 구속, 검찰이 "갑질"이라고 말한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딸 대표'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아딸 대표'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아딸 대표'

'아딸' 대표가 음식재료 업자와 인테리어 업자에게 수십억원의 뒷돈을 받고 특혜를 준 혐의로 구속됐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1부(부장검사 박찬호)는 아딸 대표 이모씨(42)를 배임수재 혐의로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2008년부터 2012년까지 음식재료 업자와 인테리어 시공 업체 2곳으로부터 61억원을 받아 이들 업체에게 아딸 전국 가맹점에 음식 재료와 실내 인테리어를 공급할 수 있는 특혜를 줬다.

검찰 관계자는 "이씨의 범행은 가맹점에 생계를 건 소시민들에 대한 횡포이자 일종의 갑질"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아딸은 '아버지와 딸'이라는 의미로, 동네 떡볶이 집에서 출발해 2002년 분식 프랜차이즈 기업으로 성장했다. 현재 아딸 점포수는 전국에 1000여개에 달한다.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23:59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23:59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23:59 02/26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23:59 02/26
  • 금 : 64.23하락 0.0623:59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