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니뇨 현상, 아시아 덮치나… 기상이변 민감한 일본 "이미 시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엘니뇨 현상' 지난 2009년 엘니뇨 당시 가뭄으로 인해 바싹 말라버린 인도네시아 자와티무르주의 저수지 바닥을 한 주민이 땔감을 든 채 걸어가고 있다. /사진=뉴스1
'엘니뇨 현상' 지난 2009년 엘니뇨 당시 가뭄으로 인해 바싹 말라버린 인도네시아 자와티무르주의 저수지 바닥을 한 주민이 땔감을 든 채 걸어가고 있다. /사진=뉴스1

'엘니뇨 현상'

지난 2009년 40여년만에 인도에 최악의 가뭄을 가져왔던 '엘니뇨'가 다시 아시아를 덮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엘니뇨란 태평양 적도에서의 편서풍이 약화되면서 남아메리카 서해안을 따라 흐르는 페루 해류 속에 이상 난류가 흘러들어 아시아와 아프리카 동부 연안에는 가뭄이, 남아메리카 서안에는 폭우와 홍수가 발생하는 이상 기후 현상을 의미한다.

올해 초 가장 먼저 엘니뇨의 발생을 예견한 일본 기상청은 지난 12일 이미 올해 봄에 엘니뇨가 시작됐으며 오는 가을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호주 기상청도 이날 기상 패턴을 분석한 결과 이미 엘니뇨가 시작됐으며 그 규모 또한 상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