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아웃 증후군, 극도의 피로감이 원인… 직장인 하루 11시간 근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번아웃 증후군' /사진=이미지투데이
'번아웃 증후군' /사진=이미지투데이

'번아웃 증후군'

번아웃 증후군(Burn-out syndrome)이란 한가지 일에만 몰두하던 사람이 신체·정신적인 극도의 피로감으로 인해 무기력증, 자기혐오, 직무 거부 등에 빠지는 증상을 뜻한다.

지난해 MBC 다큐스페셜 '오늘도 피로한 당신, 번아웃' 편에 따르면 한국 직장인의 약 85%는 직무 스트레스로 인해 번아웃 증후군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지난 3월24일 온라인 취업포탈 '사람인'이 최근 직장인 196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한국 직장인은 하루 평균 약 11시간을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따르면 직장인들은 평균 오전 6시36분에 기상해 주로 지하철과 버스를 타고 44분이 걸려 오전 7시20분쯤에 회사에 도착한다.

회사에서 규정한 출근 시간은 ▲8시30분~9시, 39.1% ▲8시~8시30분, 26.6% ▲7시30분~8시, 14.8% 등 순이다.

또 직장인 2명 중 1명꼴인 48.8%가 오후 7시 이후 퇴근한다고 밝혔으며 29.2%는 밤 9시를 넘어야 회사 문을 나설 수 있다고 밝혔다. 하루 평균 근무시간은 약 10시간55분으로 나타났다.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