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황교안, 한명은 유신반대 유인물 뿌리고 한명은 학도호국단 간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회찬 황교안' 노회찬 전 의원. /사진=뉴스1
'노회찬 황교안' 노회찬 전 의원. /사진=뉴스1

'노회찬 황교안'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됨에 따라, 황 후보자의 정치권 인맥에 주목되고 있다.

황 후보자의 인맥중 눈길은 끄는 것은 정의당 노회찬 전 의원이다. 두 사람은 경기고 72회 동문이다.

지난 2007년 서울중앙지검이 삼성X파일 사건을 다루면서 노 전 의원을 기소할 당시 황 후보자는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으로 일하고 있었다.

그런가하면 황 후보는 지난 2007년 법무부 재직 당시에 노 전 의원에게 정치후원금 10만원을 기부한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한편, 22일 머니투데이 the300(더300)의 보도에 따르면 노 전 대표는 이 매체와의 통화에서 황 후보자에 대해 "모범생이었다"며 "문과가 몇명 안 돼 친하게 지냈다. 하지만 황 장관은 그 때부터 학도호국단 간부를 했고, 우리는 유신 반대 유인물 뿌리던 상황이라 그 때부터 노선이 달랐다"고 회상했다.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