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박성용 명예회장 10주기… 금호아시아나, 추모음악회 열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 박성용 명예회장 10주기… 금호아시아나, 추모음악회 열어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은 21일 오후 8시 금호아트홀에서 한국의 마이케나스로 불리며 기업의 문화예술활동에 대한 지원을 강조했던 고(故) 박성용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전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이사장) 10주기 추모 음악회 '어느 위대한 삶을 추억하며'를 열었다.

이번 음악회에는 지난 1998년 7월 금호영재콘서트의 첫 연주자였던 피아니스트 손열음, 바이올리니스트 권혁주 그리고 첼리스트 고봉인이 고인을 추억하며 차이콥스키의 피아노삼중주 a단조 '위대한 예술가를 위하여'를 비롯해 카사도의 독주 첼로를 위한 조곡, 브람스의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 제2번 A장조를 연주했다.

박성용 명예회장의 추모식은 기일인 23일 경기도 화성의 선영에서 박삼구 회장을 비롯한 금호아시아나그룹 사장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 이날 추모식에서는 금호영재 1기 출신 바이올리니스트 권혁주 등 총 10명의 현악앙상블 연주자들의 추모 연주회도 열린다.

박성용 명예회장은 지난 1984년부터 12년 동안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총수로서 아시아나 항공 설립 등 국제적 그룹으로 성장시켰다. 이후 1996년부터는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의 이사장 직을 맡아 별세하기 까지 수년간 문화 예술 후원자로서 열성적인 활동을 펼치며 선구적 족적을 남겼다.

아울러 지난 1998년부터 2001년까지 예술의 전당 이사장, 2002년부터 2005년까지 통영국제음악제 이사장, 2003년부터 2005년까지 한국메세나협회 회장을 역임하였다. 그의 문화 예술 지원 활동은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아 2004년에는 한국인 최초로 '몽블랑 문화예술 후원자상'을 받았고, 2005년에는 정부로부터 금관문화훈장을 추서받은 바 있다.

동생인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도 박성용 명예회장에 이어 '몽블랑 문화예술 후원자상'을 받아 사상 첫 형제수상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박삼구 회장은 현재 한국메세나협회 회장직을 수행하며 기업의 메세나 활동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1.49하락 44.4113:59 01/18
  • 코스닥 : 957.05하락 7.3913:59 01/18
  • 원달러 : 1104.70상승 5.313:59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3:59 01/18
  • 금 : 55.39하락 0.3113:59 01/18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시청하는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 [머니S포토] 69차 최고위 주재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