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건호, 김무성 맹비난… 불청객 된 여당대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6주기 추도식'에서 노 전 대통령의 장남 건호 씨가 노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마치고 나서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를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동욱 기자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6주기 추도식'에서 노 전 대통령의 장남 건호 씨가 노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마치고 나서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를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동욱 기자

23일 여당대표로는 처음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불청객’ 봉변을 당했다.

이날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서거 6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김 대표는 노 전 대통령의 장남인 노건호씨로부터 비난의 대상이 되고 추모객으로써 물세례를 맞기도 했다.

노 씨는 유족 인사말에 나서 김 대표가 지난 대선 당시 노 대통령의 NLL(서해 북방한계선) 포기를 주장하며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을 공개한 것을 겨냥, "진정 대인배 풍모"라고 비꼬아 말했다.

노 씨는 김 대표가 전직 대통령이 NLL을 포기했다며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을 공개하고 종북몰이로 선거에 이용했다며 권력으로 소수파를 말살하고 지역과 이념으로 국민들을 나눴다고 주장하고 "정치를 대국적으로 하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내년 총선에는 노무현 타령, 종북 타령 안 하시려나 기대가 생기지만 그저 헛꿈이 아닌가 싶다"면서 "제발 나라 생각 좀 하시라"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노 대통령 묘역에 헌화하는 자리에서도 한 추모객으로부터 물세례를 맞았지만 어떤 대응도 하지 않은 채 행사장을 빠져 나갔다.

한편 이날 추도식에는 오늘 추도식에는 권양숙 여사 등 유족, 노무현정부 주요 인사와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 그리고 정부 측 김재원 청와대 정무특보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참석했다.

이해찬 노무현 재단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이 생전 밝혔듯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으로 나라의 발전을 이룩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또 강금실 전 법무부장관은 추도사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외롭게 고군분투하며 역사에 도전하고 헌신했다고 회고하고, 노 전 대통령이 남긴 미완의 과제를 완성하자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