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건호 발언에 갑론을박…고종석, "분함 이해 못할 바 아니지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6주기 추도식'에서 노 전 대통령의 장남 건호 씨가 노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마치고 나서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를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동욱 기자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6주기 추도식'에서 노 전 대통령의 장남 건호 씨가 노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마치고 나서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를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동욱 기자
'노건호, 김무성', '변희재, 고종석'

지난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서 노 전 대통령의 장남인 노건호씨가 남긴 유족 인사말에 대한 갑론을박이 거세다.

이날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서거 6주기 추도식에서 노건호씨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를 향해 “내년 총선에는 노무현 타령, 종북 타령 안 하시려나 기대가 생기지만 본인(김 대표)도 그간 사건에 대해 처벌받은 일도 없고 반성한 일도 없으니 그저 헛꿈이 아닌가 싶다”면서 “제발 나라 생각 좀 하시라”고 말했다.

노씨의 이번 발언은 김 대표가 지난 대선 당시 노 대통령의 NLL(서해 북방한계선) 포기를 주장하며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을 공개한 데 이어 이번 추도식에 유족 등에게 사전 협의 없이 방문한 데 따른 것이다.

노씨는 "전직 대통령이 NLL을 포기했다며 내리 빗솟에서 정상회의록 일부를 피 토하듯 줄줄 읽으시던 모습이 눈에 선한데 어려운 발걸음을 해주셨다"며 "권력으로 전직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그로도 모자라 선거에 이기려고 국가기밀을 뜯어서 읊어 대고…아무 말 없이 언론에 흘리고 불쑥 나타나시니 진정 대인배 풍모"라고 비꼬아 말했다. 이어 김 대표를 향해 “정치를 대국적으로 하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배우 문성근씨는 "유족이 이런 발언을 할 수밖에 없게 만들었다는 점에서 건호(유족)에게 미안하고 노 전 대통령께 죄송하다"면서 "저를 포함해 야권이 크게 반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정치평론가 변희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노건호씨 발언은 충격적”이라며 “본인과 권양숙 여사 등이 검은돈을 받은 혐의로 부친 이전에 전직 대통령이 죽었다. 단 한번도 국민에 사과조차 하지 않더니…나라걱정?”이라고 되물었다.

작가 고종석씨 또한 “노건호씨의 분함을 이해 못할 바는 아니다”면서도 “선친의 비극적 죽음에 자신을 포함한 가족과 측근들의 책임은 조금이라도 없었는지 되돌아봐야 하는 것 아닐까”라고 자신의 의견을 SNS에 게재했다. 이어 “그는 어제 부적절한 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거기 환호했던 사람들(은) 이성을 완전히 잃었다”고 덧붙였다.

고씨는 ‘노건호씨를 탓하기 전에 김무성 대표는 노 전 대통령에게 얼마나 예의를 지켰냐’는 반박 글에 대해 “일 리가 있다. 김 대표가 봉하에 안 가는 것이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예의였다”면서도 “그러나 그는 대권 야망이 있는 자고 그래서 소위 광폭행보를 하고 있는 것”이라며 “그의 고단수에 (일부 야권 지지자들이 )고스란히 말려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추도식에는 노건호씨와 권양숙 여사 등 노 전 대통령의 유족과 노무현 정부 주요 인사,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정부 측 김재원 청와대 정무특보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참석했다.

이해찬 노무현 재단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이 생전 밝혔듯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으로 나라의 발전을 이룩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324.68상승 32.6709:42 07/07
  • 코스닥 : 757.19상승 12.5609:42 07/07
  • 원달러 : 1304.50하락 1.809:42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09:42 07/07
  • 금 : 1736.50하락 27.409:42 07/07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