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베트남 호치민 당서기 만나 협력방안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 오른쪽 세번째부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김창권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 레탄하이 베트남 호치민 당서기장, 레티휭마이 호치민 기획투자 부국장.(왼쪽 방향)
사진 오른쪽 세번째부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김창권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 레탄하이 베트남 호치민 당서기장, 레티휭마이 호치민 기획투자 부국장.(왼쪽 방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레 탄 하이(Le Thanh Hai) 베트남 호치민 당서기장을 만나 향후 사업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롯데그룹은 25일 서울 플라자 호텔에서 롯데자산개발 김창권 대표 등 계열사 사장단과 함께 레 탄 하이 베트남 호치민 당서기장을 만나 롯데그룹이 호치민에서 진행하고 있는 사업에 대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지원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롯데자산개발은 ‘호치민시 투티엠 지구 에코스마트시티 개발사업’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신 회장은 “베트남의 경제 중심지인 호치민에 대한 글로벌 기업들의 관심이 여전히 크다”며 “투티엠이 아시아를 대표하는 신도시로 발전하는데 롯데가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롯데는 호치민 시 투티엠 지구 약 10만여㎡(3만여 평)규모 부지에 총 사업비 2조원을 투입해 오는 2021년까지 ‘에코스마트시티’를 개발할 예정이다. ‘에코스마트시티’는 백화점·쇼핑몰·시네마 등 복합쇼핑몰로 구성된 상업시설과, 호텔·오피스 등 업무시설, 아파트 등 주거시설로 구성될 계획이다.

한편 롯데그룹은 1996년 롯데베트남 설립을 시작으로 식품⋅유통⋅서비스⋅건설 등 다양한 분야에 진출해 활발하게 사업을 펼치고 있다. 1998년 호치민에 첫 점포를 연 롯데리아는 철저한 현지화 전략으로 현재 베트남 전역에서 200여 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10개 매장을 운영 중이며, 이 외에도 롯데백화점, 롯데제과, 롯데홈쇼핑, 롯데호텔 등이 진출해 있다. 지난해 9월에는 수도 하노이에 그룹 역량을 집결한 랜드마크 빌딩인 ‘롯데센터하노이’를 오픈했다.





 

  • 0%
  • 0%
  • 코스피 : 3276.70상승 12.8211:41 06/23
  • 코스닥 : 1018.90상승 7.3411:41 06/23
  • 원달러 : 1136.20상승 4.311:4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1:41 06/23
  • 금 : 72.52상승 0.7311:41 06/23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