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엘 “나는 아직 신인…황해 베드신은 굶어서 힘들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엘 “나는 아직 신인…황해 베드신은 굶어서 힘들었다"
배우 이엘이 화보가 공개됐다.

이번 화보는 주줌, 스타일난다, 락리바이벌 등으로 구성된 세 가지의 콘셉트로 진행됐다.
숏팬츠에 화이트 슬리브리스, 카디건을 매치한 그는 섹시하면서도 청순했다. 

그리고 엔틱한 패턴의 원피스를 입고 발랄하고 도도한 여성미를 뽐냈으며, 또한 깊은 네크라인이 돋보이는 미니원피스와 함께 볼드한 주얼리를 매치해 고혹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며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이어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데뷔한지 10년이 가깝지만 “나는 아직 신인”이라고 말했다. 이유는 자신을 알아보고 작품명이 아닌 이름을 불러주기 시작했을때가 신인이라는 꼬리표를 떼는 것이라고 생각해서라고.

하지만 그가 했던 광고나 작품을 말하면 누구나 알 것. 특히 광고에서의 이미지가 짙다. 쁘띠첼 김수현의 선배, 삼성 갤럭시s4 액티브 CF에서 핸드폰을 물에 씻는 여자가 대표적이다. 
이엘 “나는 아직 신인…황해 베드신은 굶어서 힘들었다"
또한 한때 화제를 모았던 ‘황해’ 베드신에 대해서는 몸이 드러나는 씬이라 못먹고 굶어서 힘들었던 점이 긴장감 보다 더욱 컸기 때문에 단지 빨리 끝내고 싶다는 생각 뿐 이었다고 밝혔다.

그리고 가장 기억에 남는 배역으로는 ‘괜찮아 사랑이야’에서의 세라를 꼽았다. ‘하이힐’에 바로 이어서 두 번째 트렌스젠더역이었는데 침대에 누워있는 장면을 찍는데도 그랬고 상담하는 씬을 찍을 때도 세라를 이해하는 것이 수월했던 신기한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미지제공=레인보우미디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23:59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23:59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23:59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23:59 07/01
  • 금 : 1801.50하락 5.823:59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