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환자 확산, 5번째 확진… 보건당국이 '화' 키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르스 환자 확산'

국내에서 다섯번째 메르스 환자가 발생했다. 누리꾼들은 보건당국의 메르스에 대한 안일한 조치가 피해를 확산시키는 것 아니냐며 우려하고 있다.

27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다섯번째 메르스 환자는 지난 17일 최초 메르스 환자를 대면 진료했던 50세 남성 의사 A씨다.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던 A씨는 지난 26일 발열 증세 등이 나타나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으로 이송돼 유전자 검사를 받았고 양성 판정으로 확진 환자가 됐다.

한편 보건당국은 세번째 메르스 환자 40대 딸인 네번째 환자가 자발적으로 검사를 요구했으나 당시에는 발열 증세가 없다는 이유로 되돌려보낸 것과 관련해 비판을 받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6일 발열 판단기준 확대(38℃이상 → 37.5℃이상)와 경미한 증상 발생시에도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으로 이송하여 유전자 진단검사 실시 등 검역활동을 강화했다.
 

  • 0%
  • 0%
  • 코스피 : 2422.44하락 11.8912:09 12/05
  • 코스닥 : 735.16상승 2.2112:09 12/05
  • 원달러 : 1293.20하락 6.712:09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2:09 12/05
  • 금 : 1809.60하락 5.612:09 12/05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