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세자매 자살, 취업난이 원인?… 지난달 실업자 100만명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천 세자매 자살' '부천 세자매' /자료=YTN 뉴스 캡처
'부천 세자매 자살' '부천 세자매' /자료=YTN 뉴스 캡처

'부천 세자매 자살' '부천 세자매'

지난 25일 경기도 부천시의 한 아파트에서 세자매가 사망했다.

이들은 '사는 게 힘들다. 화장해서 뿌려달라'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져 당초 생활고 비관으로 인한 자살로 추정됐다. 하지만 이들의 어머니는 경찰에서 "넉넉하지는 않지만 빚에 몰리거나 크게 힘든 상황은 아니다"며 "딸들이 왜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세자매 중 두명은 어린이집 보육교사로 근무하다가 최근 실직한 것으로 확인돼 일각에서는 '취업난'이 자살의 원인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한편 13일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달 실업자는 105만3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만3000명 증가했다. 실업률과 계절조정 실업률은 각각 3.9%, 3.7%로 전년동월과 동일하게 나타났다.


 

  • 0%
  • 0%
  • 코스피 : 2406.09하락 13.2313:10 12/06
  • 코스닥 : 725.52하락 7.813:10 12/06
  • 원달러 : 1311.00상승 18.413:10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3:10 12/06
  • 금 : 1781.30하락 28.313:10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