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독성 문어 주의, '1mg'으로 죽을 수도… 10cm 불과, 제주서 발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맹독성 문어 주의' 파란고리문어. /자료=TV조선 뉴스 캡처
'맹독성 문어 주의' 파란고리문어. /자료=TV조선 뉴스 캡처

'맹독성 문어 주의' '파란고리문어'

제주도에서 맹독성 문어인 '파란고리문어'가 발견됐다.

국립수산과학원 아열대수산연구센터는 지난 10일 제주 북부해역인 삼양해수욕장 인근 수심 1.5m 바위 틈에서 맹독성 문어인 '파란고리문어'가 발견돼 주의를 요구한다고 지난 26일 밝혔다.

이 문어는 몸 군데군데 파란색의 원형무늬가 있어 '파란고리문어'로 불린다. 크기 10cm 내외로 작지만, 복어류가 가지고 있는 '테트로도톡신'이라는 강력한 독을 지니고 있다. 맹독 1mg으로 사람을 죽게 할 수 있으며, 사람이 문어의 독에 노출되면 신체마비, 구토, 호흡곤란 등이 일어난다.

아열대수산연구센터 고준철 박사는 "화려한 형태나 색상을 지닌 문어류, 물고기류, 해파리류 등은 독성을 가지고 있으므로 절대 맨손으로 만지지 말아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