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매 듀엣 '현이와 덕이' 25주기 맞아 헌정사업 진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로부터 장덕, 박승화, 김희진
▲위로부터 장덕, 박승화, 김희진
최연소 여성 싱어송라이터 장덕, 그리고 케이팝 최초 남매듀엣 ‘현이와 덕이’의 재조명 사업이 사후 25주기를 맞아 출범한다.

지난 1990년 2월 4일, 같은해 8월 17일 약속이나 한듯 나란히 요절한 ‘현이와 덕이’의 삶과 작품들이 2015년 음원은 물론, 영화, 뮤지컬등 종합연예콘텐츠로 거듭 태어난다.

‘오마쥬 현이와 덕이’를 타이틀로 한 콘텐츠 사업의 신호탄은 유리상자 박승화와 여성 싱어송라이터 김희진이다.

현이와 덕이를 연상시키듯 통기타를 연주하며, 직접 작사 작곡을 하는 싱어송라이터 두사람이 혼성 듀엣을 구성, 현이와 덕이 데뷔곡<순진한 아이>와 <나의 공주님> 두곡을 발표한다.

‘오마쥬 현이와 덕이’사업은 현이와 덕이의 데뷔부터 죽는날까지 매니저로 함께 했던 김철한 씨가 총괄 프로듀서를 맡는다. 사업진행은 김 대표가 회장으로 새로 취임한 (주)드림브라더스(대표 강훈)가 맡기로 했다.

박승화-김희진 듀엣은 두 곡의 녹음 작업을 이미 마쳤고, 6월초 (주)다날을 통해 음원을 공개한다.

김철한 프로듀서는 “싱어송라이터로서 장덕만큼 많은 곡을 남기고 떠난 가수도 없다. 그의 유작들은 <불후의 명곡>에서도 한차례 소개되었듯 지금도 젊은 후진들에 의해 끊임없이 리메이크 되고 있다.”면서 “덕이(장덕)가 떠난후 시간이 지나면 잊혀질 줄 알았는데, 세월이 흐르면 흐를수록 더 그리워진다. 친동기간처럼 지냈던 현이와 덕이를 위해서, 또 평생 가요 제작자의 사명감에서 지난해부터 구체적인 기획을 해왔다”고 밝혔다.

김철한 프로듀서는 “현이와 덕이의 주옥같은 유작들이 300곡이 넘는다. 이미 발표되었던 노래는 물론, 미발표작들까지 묻혀진 진주들을 발굴해 한곡 한곡 싱글로 리메이크할 계획”이라고 강한 의욕을 보인다.

사업의 주체인(주)드림브라더스는 현재 ‘오마쥬 현이와 덕이’에 참여할 가수와 영화 뮤지컬 제작자, 투자자들과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이미지제공=드림브라더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