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탄저균, 실수로 주한 미군기지 배송… "적절한 절차따라 파괴"됐다지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탄저균 주한' '오산 탄저균'

미군 시설에 보관 중이던 살아있는 탄저균이 미국 내 9개 주와 주한 미군기지에 배송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7일(현지시간) 미 국방부에 따르면 미군 생화학 병기 실험소에서 보관하고 있던 탄저균이 실수로 주한미군 오산기지와 미국 내 민간 연구소에 보내졌다. 미 국방부는 아직까지 탄저균으로 인한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상태라고 강조했다.

스티븐 워런 국방부 대변인은 "보내진 탄저균 샘플들은 적절한 절차에 따라 파괴됐다"며 "추가적인 예방조치를 위해 현재 모든 군 연구시설에 보관 중인 탄저균의 배달을 중지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번에 탄저균이 배달된 곳은 오산기지를 포함해 메릴랜드, 텍사스, 위스콘신, 델라웨어, 뉴저지, 테네시, 뉴욕, 캘리포니아, 버지니아 등이다. 생화학 무기로 사용되는 탄저균은 전염성이 높기 때문에 죽은(비활성) 상태에서만 배달할 수 있다.

이번 배달 사고는 탄저균을 받은 메릴랜드의 한 연구소가 지난 23일 이 사실을 국방부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