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승인금액, 2년7개월만에 두자릿수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여신금융협회
/자료=여신금융협회

신용카드 승인금액이 2년 7개월 만에 두자릿수 증가율(15.4%)을 기록했다. 4대 보험의 카드납부가 가능해지면서 공과금업종의 카드결제가 큰 폭으로 증가했고 면세점업종의 카드승인금액이 늘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28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 4월 카드승인금액은 54조41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5.4% 증가했다. 이는 2012년 9월(15.7%)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올해부터 국세의 카드납부 한도가 폐지됨에 따라 지난 2014년 하반기부터 4대 보험(건강보험, 고용보험, 산재보험, 국민연금)의 카드납부가 순차적으로 가능해졌다. 이에 따라 공과금업종의 카드결제가 큰 폭으로 증가하며 전체 승인금액의 상승을 이끌어냈다고 여신협회는 분석했다.

실제로 4월 공과금업종의 카드승인금액은 7조원으로 전년 대비 144.8% 증가했다. 국세 카드납부 한도 폐지 및 4대 보험 카드납부 가능조치로 법인카드에서 공과금서비스업종의 카드승인금액은 176.5%나 늘었다.

다만 여신협회는 공과금업종을 제외하더라도 카드승인금액(47조4100억원) 증가율(7.01%)은 지난해 같은 기간 증가율(4.50%)을 2.51%포인트 상회해 민간소비 회복세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내다봤다.

면세점업종에서의 카드승인금액 증가세도 뚜렷하게 나타났다. 4월 면세점업종의 카드승인금액은 1715억원으로 전년동월대비 32.1% 증가해 2개월 연속 30%대의 높은 증가세를 기록했다. 여신협회 관계자는 “한국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들이 증가한 동시에 해외로 떠나는 내국인이 늘어남아 따라 면세점업종의 카드승인금액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카드 종류별 승인실적을 살펴보면 신용카드 승인금액은 43조3300억원으로 전년동월대비 14.2% 증가했다. 체크카드 승인금액은 10조9300억원으로 전년동월 대비 20.9% 증가했다. 특히 전체 카드 대비 체크카드의 승인금액 비중이 20.1%를 기록해 3개월 연속 20%를 나타냈다.

4월 전체카드 평균결제금액(4만8798원)은 카드결제 소액화 추세로 전년동월(4만9305원)보다 1.0% 하락했다. 신용카드 평균결제금액은 6만3119원으로 전년동월대비 1.4%늘었다. 체크카드 평균결제금액은 2만5676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만6302원)보다 2.4% 하락했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4.17하락 33.7614:25 06/21
  • 코스닥 : 1010.62하락 5.2614:25 06/21
  • 원달러 : 1137.20상승 4.914:25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4:25 06/21
  • 금 : 70.98하락 1.3714:25 06/21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잠룡 정세균, 본격 주거사다리 정책 발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 [머니S포토] 안철수 "윤석열 X파일 논란, 공작 정치 개시의 신호탄"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