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삼성물산 시대-1] '새로운 삼성의 리더' 준비 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수개월 내 삼성전자의 리더가 될 것이다.” 최근 영국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이재용 부회장을 주목했다. '삼성, 부드러운 승계'(Soft Succession)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서다.

이 부회장은 지난 5월26일 삼성그룹이 발표한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 추진'으로 승계의 최대 걸림돌인 삼성전자 지배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1년 넘게 와병중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을 대신해 그룹의 총수로 올라가기 위한 퍼즐맞추기가 본격 시작된 셈이다.

이코노미스트는 “이 부회장이 아버지(이건희 회장)의 뒤를 이어 각광받는 길로 들어섰다”며 “그가 삼성전자 이사회 멤버는 아니지만 일련의 큰 그림을 그리는 데 역할을 맡고 있다”고 평가했다.

 
/사진=머니투데이 홍봉진 기자
/사진=머니투데이 홍봉진 기자

◆순환출자 구조 단순화… 이재용 지배력 확대

실제로 삼성은 이건희 회장이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후 약 2년 동안 이 부회장으로의 승계작업에 박차를 가했다. 지금까지가 승계를 위한 밑그림을 그린 단계였다면 올 하반기는 '이재용 체제'에 색깔을 입는 작업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그 신호탄이 바로 최근 발표된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이다. 삼성그룹은 복잡한 순환출자 고리를 끊고 이 부회장의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해 두 회사의 합병을 결정했다. 오는 7월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9월1일 합병을 최종 마무리한다는 게 기본 청사진.

합병법인은 ‘삼성물산’으로 정했다. 합병 이후 통합된 삼성물산의 시가총액은 단순합산(제일모직 24조원+삼성물산 10조원)만으로 34조원 규모다. 통합 삼성물산이 출범하면 삼성그룹의 순환출자 구조는 ‘제일모직→삼성생명→삼성전자→삼성물산·삼성전기·삼성SDI→제일모직’에서 ‘통합삼성물산→삼성생명→삼성전자’로 단순화된다.

눈여겨 볼점은 삼성전자의 지분구조 변화다. 이 부회장은 제일모직 지분 23.2%를 보유하고 있다. 제일모직은 삼성생명의 2대 주주(19.3%)다. 제일모직이 삼성 지배구조 핵심 연결고리를 맡고 있지만 그룹의 맏형 격인 삼성전자 지분은 없는 상태다. 따라서 그간 이 부회장은 삼성생명이 보유한 지분 7.2%를 통해 삼성전자를 지배했다.

통합 삼성물산이 출범하면 이 부회장은 합병법인의 지분 16.5%를 갖게 된다. 제일모직과 비교하면 지분율이 대폭 줄지만 통합법인 최대주주로 올라선다.

또 이 부회장이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 0.6%에 삼성물산이 보유한 지분 4.1%를 합치면 삼성전자 지분율은 4.7%로 높아진다. 만약 아버지 이건희 회장의 지분(3.38%)까지 물려받는다면 이 부회장의 삼성전자 지분은 8%대로 상승하게 된다.

삼성생명을 거치지 않더라도 이 부회장이 통합법인으로 직접 삼성전자를 거느릴 수 있는 셈이다. 여기에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이 가진 삼성SDS 등 정보기술(IT) 계열사와 삼성생명을 통해 삼성증권과 카드 등 금융계열사 영향력도 확대할 수 있다.

이재용 부회장 /사진=머니투데이DB
이재용 부회장 /사진=머니투데이DB

◆'이재용의 삼성', 마지막 넘어야 할 능선은?

현재의 계열사 간 지배구조상 이 부회장은 경영승계까지 9부 능선을 넘은 것으로 평가된다. 하지만 삼성이 풀어야 할 과제도 적지 않다. 우선 삼성전자의 대주주가 금융사인 삼성생명이라는 점이 걸림돌로 작용한다. 삼성의 지배구조가 삼성물산이 삼성생명 지분 19.3%, 삼성생명은 다시 삼성전자 지분 7.2%를 갖는 순환출자 형태여서다.

금융산업의 구조개선에 관한 법률(금산법)에 따르면 금융회사는 비금융회사의 지분을 5% 넘게 가질 수 없다. 법 제정 이전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한 삼성생명은 예외적으로 이를 초과하는 주식을 보유해왔다. 이 때문에 삼성은 특혜 논란을 받기도 했다.

따라서 문제는 앞으로다. 만약 관계법령이 추가 개정돼 삼성생명이 삼성전자 지분을 일부 처분하거나 이 부회장의 의결권을 제한받는 상황이 올 수 있다. 이 부회장의 그룹 지배력이 약화될 수 있는 대목이다.

대안으로 제시되는 시나리오는 삼성전자와 삼성SDS 간 합병이다. 이 부회장과 삼성물산은 각각 삼성SDS 지분 11.25%와 17.08%를 보유하고 있다. 합병비율에 따라 변동은 있지만 삼성전자 지분을 늘리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삼성그룹 관계자는 "삼성전자와 삼성SDS 합병 여부는 아직 구체적으로 이야기할 수 없다"면서 "내부적으로 전략적인 논의를 거쳐 진행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과 그의 동생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제일모직 사장의 계열 분리 문제도 장기적으로 풀어야 할 과제다. 다만 삼성은 이 부회장을 중심으로 그룹 경영권을 승계하는 과정에서 2세때처럼 계열 분리를 하지 않기로 방침을 세운 바 있다.

따라서 당분간 두 자매가 삼성의 울타리를 벗어날 가능성은 희박하다. 두 자매의 합병법인 지분은 기존 7.74%에서 5.5%로 각각 줄어든다. 하지만 앞으로 합병법인의 회사 규모와 가치가 더 커질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지분을 팔거나 이 부회장과 교환할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일각에선 삼성이 장기적으로 과거 LG그룹의 계열분리 방식을 벤치마킹할 수 있다고 관측한다. LG그룹은 지난 2003년 지주사 체제로 전환한 뒤 이듬해 GS그룹을 분리시켰다. GS는 당시 LG에서 정유·유통·건설·스포츠 사업분야를 챙겨 분가했다. 삼성 역시 전자·금융 등 핵심 분야는 이 부회장이, 유통·건설은 이부진 사장, 패션은 이서현 사장이 각각 맡지 않겠냐는 시선이 줄곧 있어왔다.

통합법인 출범 이후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지배 리스크와 우려의 시선을 털어내고 '포스트 이건희' 시대를 활짝 열어갈 수 있을까. 곧 실체를 드러낼 '이재용의 삼성'이 과연 어떤 모습으로 미래경영을 주도할지 주목된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386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