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방송사고, 병무청 "뭐라고 하든 말든 관심 없고 논할 가치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승준 방송사고'

병무청이 가수 유승준의 인터넷 방송 심경 고백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병무청 측은 27일 SBS '한밤의 TV연예'를 통해 "이 일은 이미 13년 전에 끝났다. 스티브 유가 뭐라고 하든 말든 병무청은 관심도 없고 논할 가치도 없다"고 단호히 말했다.

병무청 측은 이날 "한 번도 대한민국 국민이었던 적이 없는 외국인이 오는 게 귀화다. 유승준은 귀화 자격이 없고 논할 가치도 없다"며 "2002년 이후에 스티브 유가 병무청장에게 공식적으로 군 입대라든지 병역상담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유승준은 아프리카TV를 통해 두 번째 심경고백 방송을 진행했지만, 말미에 욕설 방송 사고가 발생해 논란에 휩싸였다.

유승준의 심경 고백이 끝난 후 진행자(스태프)들의 욕설로 들리는 대화가 그대로 전파를 탄 것.

신현원프로덕션 측은 이에 대해 "방송이 끝난 후,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이야기한 것이 아니라 스태프들 간에 대화가 마이크를 통해 전달된 것 같다"며 "이로 인해 불편하셨으면 사과 드리고 앞으로 주의하겠다"고 해명했다.
 

  • 0%
  • 0%
  • 코스피 : 2341.78상승 41.4415:32 07/05
  • 코스닥 : 750.95상승 28.2215:32 07/05
  • 원달러 : 1300.30상승 3.215:32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5:32 07/05
  • 금 : 1801.50하락 5.815:32 07/05
  • [머니S포토] 6월 소비자물가 6%대…여름철 7∼8%대로 치솟을 수도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6월 소비자물가 6%대…여름철 7∼8%대로 치솟을 수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