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BNPP, 오는 6월 위안화 기준가 펀드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이하 신한BNPP)은 국내 최초로 위안화로 펀드자산의 가치를 표시하는 위안화 기준가 펀드를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펀드는 적격해외기관투자가자격(RQFII)을 통해 중국본토 자산에 투자하는 재간접펀드 방식으로 운영된다. 신한BNPP는 이 펀드를 오는 6월 중 출시할 계획이다.

그 동안 펀드 시장에서는 절대 다수의 펀드가 원화 기준가 펀드였다. 해외펀드라고 하더라도 편입자산의 가격을 원화로 환산하여 펀드의 가치를 표시하는 기준가는 원화로 나타냈다.

이로 인해 외화를 보유하고 있는 국내투자자가 해외펀드에 투자하더라도 결국 보유하고 있는 외화를 원화로 환전하여 투자해야만 했다. 그 과정에서 외화를 원화로 바꾸는 데 환전수수료가 발생하는 부담이 있었다.

위안화 기준가 펀드는 투자자의 그런 부담을 해소할 수 있다는게 신한BNPP의 설명이다.

위안화를 보유한 국내 투자자가 환전의 번거로움 없이 위안화 기준가 펀드를 통해 위안화 자산에 투자할 수 있다는 것.

신한BNPP에서는 기존 방식의 원화기준가펀드와 위안화 기준가펀드를 동시에 개발하여 투자자의 선택권을 확대할 예정이다.

국내 외화보유 투자자에게 환전수수료의 부담을 해소하고, 편리함을 제공하는 외화 기준가 펀드는 지금까지 국내에는 달러 기준가펀드만 있고, 위안화 기준가펀드는 없었다.

신한BNPP에서는 이를 위해 사무관리회사인 신한아이타스와 함께 위안화 혹은 원화로 선택적으로 가입할 수 있는 멀티커런시 기준가 산정 시스템도 동시에 개발하고 있다.

이번에 출시될 위안화 기준가 펀드는 중국본토MMF에 투자하는 재간접펀드다. 중국본토MMF의 수익률은 약 연 4.0% 수준으로 동일한 신용등급의 국내자산 대비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보이고 있다. 하위펀드인 중국본토MMF는 중국정부의 MMF 규제를 적용을 받아 안정성이 다른 자산 대비 높다.

박재우 신한BNPP 해외채권운용팀 팀장은 "우리 경제의 대중국 거래규모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기업들의 위안화 수출입대금 예치 수요 및 가계의 투자수요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위안화 기준가 펀드가 국내 투자자들에게 좋은 투자대안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위안화 예금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통해 국내 위안화 유통 활성화에 기여해 한국이 위안화 허브로 발전하는데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3.24상승 0.6518:01 09/23
  • 코스닥 : 843.45상승 0.7318:01 09/23
  • 원달러 : 1164.40하락 0.618:01 09/23
  • 두바이유 : 41.72상승 0.2818:01 09/23
  • 금 : 41.14하락 0.4918:01 09/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