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 군부대 사고, '현역군인 안전대책' 시급… '예비군'은 의견 수렴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화천 군부대 사고' /자료=이미지투데이
'화천 군부대 사고' /자료=이미지투데이

'화천 군부대 사고'

육군 모 부대 소속 21명이 28일 오전 1시30분쯤 강원 화천군 사내면 용담리 둘레길에서 야간 전술 훈련을 하던 중 나무다리가 끊어져 3m 아래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가 발생한 다리는 길이 15m, 폭 2.5m의 둘레길 생태탐방로 나무다리로 평소 일반인들도 이용하고 있다.

이 사고로 유모(23) 상병 등 간부 3명과 병사 18명이 경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훈련이 이뤄지기 전 지형정찰을 통해 안전한 것을 확인했다"며 "하지만 갑자기 다리가 끊어져 예상치 못한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한편 국방부는 지난 21일부터 오는 29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예비군 훈련 안전대책' 의견을 모으고 있다. 국방부는 예비군 사격훈련 또는 기타 예비군 훈련 진행 시 각종 사고 예방을 위해 국민 여러분의 의견을 수렴한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308.75하락 33.0312:38 07/06
  • 코스닥 : 753.06상승 2.1112:38 07/06
  • 원달러 : 1306.40상승 6.112:38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2:38 07/06
  • 금 : 1763.90하락 37.612:38 07/06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