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금 잘 갚아도 신용등급 올라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출금 잘 갚아도 신용등급 올라간다
앞으로 대출을 착실하게 갚아나가면 신용등급이 올라갈 전망이다. 그동안 연체 정보 등의 부정적 정보만 신용등급 평가에 반영됐지만 앞으로는 성실상환 정보도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휴면예금의 주인을 찾아주기 위한 환급 시스템도 개선된다.

금융소비자들이 찾지 못하고 있는 휴면 금융재산을 금융사들이 파악해 고객들에게 환급해야 한다.

금융감독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大 금융관행 개혁 과제’를 28일 발표했다. 이날 서태종 금감원 수석부원장은 “금융개혁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지지를 얻기 위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개혁과제를 적극 발굴,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금감원 민원처리 과정에서 금융소비자 및 금융회사 관계자와의 간담회에서 제기된 사항 등을 중심으로 20대 금융관행 개혁 과제를 선정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불합리한 금융관행 개선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우선 금감원은 소비자가 대출을 성실하게 갚으면 신용평가가 개선되도록 신용조회회사(CB사)와 금융사들의 개인신용평가 관행을 개선하기로 했다. 성실 상환자의 정보도 신용평가에 반영해 가점을 부여토록 유도해 대출비용을 절감할 방침이다.

휴면예금 환급 시스템도 개선된다. 현재 휴면계좌 통합조회시스템이 운영되고 있으나, 지난해 말 기준 휴면예금은 2915억원, 휴면보험금은 6638억원이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 금감원은 금융회사가 보유중인 휴면 금융재산 현황을 일제 점검하고, 주인에게 최대한 환원될 수 있도록 환급프로세스를 개선하기로 했다.

휴면보험금 환급을 위한 보험 청구 시스템도 마련된다. 현재는 상당수 보험계약자가 자동차사고 발생시 자동차 보험금만 수령하고 생명보험금은 청구하지 않는다. 앞으로는 보험사가 자동차사고 정보와 생명보험사 건강·상해보험 계약정보를 비교해 미청구된 생명보험금을 고객에게 안내하도록 했다.

보험사의 보험금 지급 관행도 개선된다. 실손보험금 청구 절차 간소화 방안을 도입할 계획이다. 보험사의 보험금 지급실태에 대한 전면 점검도 실시한다.

퇴직연금 시장의 불공정 영업 행위에 대한 점검도 이달 중 실시된다. 고금리 과다 경쟁, 꺾기 등 불공정계약, 중소기업 차별, 계열사 몰아주기 등을 점검하고 문제점을 발굴해 개선하기로 했다.

홈쇼핑이나 텔레마케터(TM)를 통한 금융상품 불완전 판매에 대한 검사도 이뤄진다. 금감원은 홈쇼핑과 TM 영업에 대한 미스터리쇼핑(조사원이 고객으로 가장해 서비스를 점검하는 방식)을 진행하고, 문제가 있는 금융회사는 엄중 제재하기로 했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