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인천 아시안게임 메달 박탈… 한국 종합순위는 유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태환 메달 박탈' /사진=뉴시스
'박태환 메달 박탈' /사진=뉴시스

'박태환 메달 박탈'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가 박태환(26)의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메달을 박탈했다.

OCA는 28일(한국시간) 인천 아시안게임 메달 박탈과 순위 조정을 확정해 발표했다.

박태환은 지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자유형 100m에서 은메달, 자유형 200m, 400m, 계영 400m, 800m, 혼계영 400m 등에서 동메달 등 총 6개의 메달을 거머 쥐었다.

박태환은 하지만 2014년 9월 초 받았던 도핑테스트에서 세계반도핑기구(WADA) 금지약물인 테스토스테론 성분이 검출됐고, FINA는 박태환에 18개월의 자격정지 징계(2016년 3월2일까지 유효)를 내렸다.

FINA의 징계 결과를 통보 받은 OCA는 집행위원회를 열고 메달 박탈을 확정했다.

게다가 계영 400m와 800m, 혼계영 400m에 박태환과 함께 출전해 동메달을 목에 걸었던 박선관(400m 혼계영), 장규철(400m 혼계영), 최규웅(400m 혼계영), 김성겸(400m 계영), 남기웅(400m 계영, 800m 계영), 양준혁(400m 계영, 800m 계영), 정정수(800m 계영) 등의 메달도 모두 박탈됐다.

이로써 한국은 당초 금메달 79개, 은메달 71개 동메달 84개에서 금메달 79개, 은메달 70개, 동메달 79개로 조정됐다. 메달 숫자는 줄었지만 한국은 종합 순위 2위를 유지했다.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23:59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23:59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23:59 07/06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23:59 07/06
  • 금 : 1736.50하락 27.423:59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